브리트니스피어스 충격 근황… 정신 요양시설 입원 그후

 
 
기사공유
브리트니스피어스. /사진=저스트자드(Justjared) 트위터 캡처

팝스타 브리트니 스피어스의 근황이 공개돼 충격을 주고 있다. 

22일(현지 시각) 미국 매체 저스트자드(Justjared)에 따르면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미국 LA 비버리 힐스에 위치한 몬타주 호텔에서 포착됐다. 그는 남자친구인 샘 아스가리와 함께 외출해 부활절 주일을 보낸 것으로 알려졌다. 

매체가 공개한 사진 속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헝크러진 머리에 살이 찐 모습이다. 특히 그가 최근 정신 요양시설에서 치료 중이란 소식이 알려진 뒤 공개된 근황이라 충격을 더했다. 

앞서 외신들은 브리트니 스피어스가 지난달 말 정신 요양시설에 긴급 입원했다고 보도했다. 그는 아버지 간병 도중 감정 통제가 되지 않아 입원을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브리트니 스피어스는 지난 1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콘서트 취소 소식을 알리며 "아버지가 현재 병원에 입원해 있으며 매우 위독하다. 가족을 항상 최우선으로 생각했기 때문에 이런 선택을 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이달 초에는 "내 몸과 마음, 정신을 돌아보는 일에 열중하고 있다. 우리는 모두 자신을 위한 시간이 필요하다"고 근황을 전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060.24하락 17.715:02 10/18
  • 코스닥 : 645.79하락 3.515:02 10/18
  • 원달러 : 1181.70하락 5.315:02 10/18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15:02 10/18
  • 금 : 59.23상승 0.4315:02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