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명여고 시험 유출' 쌍둥이 언니 "내 실력으로 1등"

 
 
기사공유
숙명여고. 정답 유출 사건. 숙명여자고등학교 시험지 정답 유출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전직 교무부장 재판에 나온 쌍둥이 딸 중 언니가 ‘실력으로 1등 한 것인데 학부모와 학생들의 모함을 받았다’는 취지로 증언했다. /사진=뉴시스

숙명여자고등학교 시험지 정답 유출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전직 교무부장 재판에 나온 쌍둥이 딸 중 언니가 ‘실력으로 1등 한 것인데 학부모와 학생들의 모함을 받았다’는 취지로 증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4단독 이기홍 판사는 23일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된 전직 교무부장 A씨(52)의 8차 공판을 진행했다.

A씨는 숙명여고에 재학 중이던 쌍둥이 자매에게 시험지와 답안지를 시험 전에 미리 유출한 혐의를 받는다.

이날 공판에 A씨의 쌍둥이 딸 B양과 C양이 공판에 증인으로 출석했다.

먼저 증인석에 앉은 B양은 검찰이 ‘시험 전에 A씨에 정답을 받아서 적은 것이 전혀 없나’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이어 ‘오로지 공부를 열심히 해서 실력으로 1등 한 것인데 아버지가 교무부장이라는 이유로 학부모·학생들의 시기 어린 모함을 받았다는 건가’라고 묻자 “맞다”고 대답했다.

B양은 갑자기 성적이 좋아진 이유에 대해서는 ‘1학년 1학기 시험을 치르고 교과서 위주 출제 방식과 과목교사의 성향을 터득하고 맞춤형 공부 방법으로 시험 범위를 철저히 암기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2학년 2학기에 점수가 떨어진 이유는 무엇인가'라는 검찰 질문에 "국영수 과목에서 순서를 잘못 써서 틀린 것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내신 성적에 비해 전국 모의고사 성적이 안 좋은 이유는 "모의고사에 열의를 두거나 열심히 봐야겠다며 시험을 치른 적이 없다"고 언급했다. 영어 시험지에 서술형 문제 정답 문장이 적힌 것을 두고는 "공부하다 중요해 기억하려 한 것을 시험 시작 후에 더 정확히 기억하고자 적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A씨 측 변호인이 '허위로 답하면 더 큰 형사 처벌을 받는다. A씨가 사전에 답 알려준게 한번이라도 있나'고 경고하며 물었지만, B양은 "아니다. 결코 없다"고 답을 했다.

증인 신문이 끝난 뒤 B양은 "이 사건에 관해 주변과 언론에서 많은 말들이 나왔지만, 판사님은 법정 안 모습을 보고 정확히 판단해줬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숙명여고 정답 유출 의혹은 지난해 7월 중순 학원가 등에서 제기됐다.

쌍둥이 자매가 1학년 1학기 각 전교 59등과 121등을 기록했는데 다음 학기에 전교 5등과 2등을 한 뒤 2학년 1학기에 들어와 각 문·이과 전교 1등을 하면서 의혹이 불거졌다.

경찰은 조사 끝에 쌍둥이 자매 휴대전화 메모장에서 영어 서술형 문제 정답과 2학년 1학기 기말고사 정답이 적힌 메모, 빈 시험지 등을 확인했다.

사건을 송치받은 검찰은 A씨를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겼고, 쌍둥이 자매는 소년보호 사건으로 넘겼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1.40하락 16.5415:25 10/18
  • 코스닥 : 647.17하락 2.1215:25 10/18
  • 원달러 : 1181.40하락 5.615:25 10/18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15:25 10/18
  • 금 : 59.23상승 0.4315:25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