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청춘' 오현경 합류… 낮술+내장탕 찾는 '미스코리아'

 
 
기사공유
불타는청춘 오현경. /사진=SBS 방송캡처

'불타는청춘' 오현경이 새 친구로 합류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선 새 친구 오현경의 곡성여행기가 공개됐다. 

오현경은 ‘시청률의 여왕’으로 불리는 미스코리아 출신의 미녀배우다. 오현경은 낯선 리얼 예능임에도 걱정보다 설렘이 앞선다며 첫 청춘여행에 대한 기대를 표했다. 

이날 방송에선 오현경과 절친한 사이인 신효범이 그녀를 마중했다. 이들의 인연은 20년을 훌쩍 넘긴 것이다. 오현경은 “내가 한 의류브랜드의 모델로 활동했을 때 신효범이 브랜드 행사에 공연을 온 적이 있다”라며 “그때 내게 위험한 일이 일어날 뻔했는데 신효범이 막아줬다”라고 첫 만남을 회상했다.

신효범이 나를 자신의 방으로 데려가서 재워줬다. 정말 고마웠다. 그게 우리의 시작이다”라며 일화를 전했다. 정작 신효범은 이 에피소드를 기억하지 못하는 모습. 오현경은 “난 그게 너무 고마워서 기억하는 거다”라며 거듭 고마움을 전했다.

이에 신효범이 “그게 몇 년돈가?”라고 물으면 오현경은 “그것까진 모른다. 난 가끔 방송에서 몇 년도까지 얘기하는 사람들 보면 부럽다. 난 숫자가 나오면 머리가 아프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오현경은 또 “계속 세월이 지나도 잊히지 않는 고마운 사람이 있다. 그 사람의 말 한 마디와 행동 하나하나가 별 거 아닌데도 내게 크게 와 닿는 순간이. 막 친하게 지내진 않아도 멀리서만 봐도 좋다”라며 신효범의 의미를 전했다.

뿐만 아니라 이날 불청 친구들은 오현경과 친분이 있는 사이로 눈길을 끌었다. 양익준은 오현경의 대학 강의를 들었던 제자였다. 오현경은 양익준을 보더니 바로 교수님 포스를 드러냈다. 김광규는 앞서 오현경이 숍에서 만났을 때 '불타는 청춘'에 나오지 않는다고 한 사실을 언급하며 오현경의 출연을 놀라워했다.

미스코리아 진 출신인 오현경은 여전한 여신 비주얼을 뽐내면서도 그 뒤에 감춰진 여러 가지 면모를 보이고 있었다.

오현경은 첫 리얼예능 도전에 긴장 반 설렘 반 상태였다. 숙소에 도착한 오현경은 멘붕에 빠졌다. 강경헌을 통해 방안에도 카메라가 있는 것을 확인했던 것.

강경헌은 오현경에게 "이 상태로 자는 거다"라고 밤새 카메라가 돌아간다고 얘기해줬다. 김광규는 놀란 오현경을 향해 "우리 화장실도 찍는다"고 장난을 쳤다.

오현경은 카메라와 낯가리는 것도 잠시 캐리어 속 물건들을 꺼내며 카메라를 의식하지 못한 채 자유롭게 행동했다.

오현경은 내숭 없이 솔직하고 털털한 모습을 보이고 있었다. 오현경은 봄 소풍 콘셉트의 여행으로 진행된다는 얘기를 듣고 "계속 낮술 먹는 거야?"라고 말하는가 하면 내장탕이 먹고 싶다며 소탈한 입맛을 드러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4.84상승 4.1518:03 10/21
  • 코스닥 : 649.18상승 2.4918:03 10/21
  • 원달러 : 1172.00하락 9.518:03 10/21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21
  • 금 : 59.70상승 0.4718:03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