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유천 마약 양성 반응… 팬들도 등 돌렸다 '퇴출 촉구' 성명

 
 
기사공유
박유천 마약 양성 반응. 사진은 가수 박유천. /사진=장동규 기자

"나는 결코 마약을 하지 않았다"며 기자회견을 자처했던 그룹 JYJ 멤버 박유천이 마약 반응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 ‘뉴스데스크’는 “박유천이 국과수 마약 반응에서 양성 결과가 나왔다. 수원지검은 박유천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고 알렸다.

박유천은 체모 대부분을 제모한 상태여서 경찰은 박유천의 모발과 다리털을 확보해 감정 의뢰했고 필로폰은 다리털에서 검출됐다. 

박유천은 마약 투약 및 권유 의혹을 받고 3차례에 걸쳐 경찰의 조사를 받았다. 앞서 구속된 전 여자친구이자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인 황하나씨가 자신에게 마약을 권유한 A씨로 박유천을 지목했으며, 박유천은 황하나씨와 올해 초 함께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를 받았다.

박유천은 자신이 A씨로 지목되자 지난 10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결코 마약을 하지 않았다"면서 "마약을 한 적도, 권유한 적도 없는데 혐의가 인정된다면 연예인 박유천으로서 은퇴하는 것을 떠나 내 인생이 부정되는 것"이라고 결백을 주장한 바 있다.

아울러 경찰 조사 과정에서도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인의 권창범 변호사를 통해 제모를 통한 증거인멸 의혹을 부인했으며, 경찰이 증거로 제시한 CCTV 자료에도 "황하나의 부탁으로 입금했을 뿐"이라고 반박했지만 박유천의 체모에서 마약류 양성 반응이 나왔고, 경찰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함에 따라 박유천의 주장은 거짓으로 드러나게 됐다.
박유천 퇴출 설명서. /사진=디시인사이드 박유천 갤러리

그리고 박유천의 팬 커뮤니티 박유천 갤러리는 23일 늦은 시간 '박유천의 퇴출 촉구 성명문'을 발표했다.

팬들은 성명문을 통해 "박유천을 알게 된 순간부터 지금까지, 과거 그가 여러 힘든 시간을 겪을 때에도 늘 곁에서 응원하고 지지해왔다. 하지만 박유천에 대한 국립 과학수사연구원의 마약 반응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왔다는 소식을 접하고 참담한 심정을 금할 길이 없다"며 퇴출 촉구 성명문을 발표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팬들은 "그의 간절한 호소를 믿고서 지난 11일 '지지 성명서'를 발표했지만, 결국 팬들의 마음에 또다시 상처를 줬다. 이제는 더 이상 그를 응원할 수 없는 사태까지 이르렀기에, 박유천 갤러리 일동은 (박유천 소속사)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에게 박유천의 퇴출을 강력히 촉구하는 바"라고 강조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5.31하락 14.2815:32 05/24
  • 코스닥 : 690.03하락 6.8615:32 05/24
  • 원달러 : 1188.40하락 0.815:32 05/24
  • 두바이유 : 67.76하락 3.2315:32 05/24
  • 금 : 69.22하락 2.0115:32 05/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