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2병‘보다 무서운 ‘대2병’… 대학생 64.6%, “취업·진로에 불안”

 
 
기사공유
/사진=잡코리아
대학생들의 사춘기, 이른바 ‘대2병’은 전공에 대한 회의감과 불확실한 미래에 대한 불안감으로 힘들어하는 대학생들을 일컫는 신조어다. 최근 잡코리아가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대학생 5명 중 3명이 ‘나도 대2병을 앓고 있다’고 고백해 눈길을 끈다.

24일 잡코리아가 최근 아르바이트 대표 포털 알바몬과 함께 대학생 4168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에 따르면 ‘자신이 대2병이라고 생각하는지’에 대한 질문에 응답자의 64.6%가 ‘그렇다’고 답했다.

대2병을 앓고 있다는 응답은 ▲3학년(75.3%)과 ▲2학년(74.7%)에게서 70% 이상으로 높았다. ▲4학년의 경우도 69.7%로 적지 않은 비중을 보인 가운데 ▲1학년의 경우는 43.3%로 상대적으로 비중이 낮았다.

실제로 조사에 참여한 상당수의 대학생들이 진로를 제대로 정하지 못하고, 전공에 대한 회의감을 느끼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진로를 결정했냐는 잡코리아-알바몬의 질문에 ‘명확하게 진로를 결정, 이를 준비하고 있다’고 답한 응답은 20.4%에 그쳤다.

절반에 가까운 46.5%의 대학생은 ‘대강의 방향을 설정하고 진로를 탐색하고 있다’고 답했다. ‘진로에 대해 관심이 없거나 포기한 상태’란 응답도 2.3%로 소수로 나타났다. 특히 4학년 중 진로포기를 선택한 응답자는 5.4%로 1.6%~1.7% 수준을 보인 다른 학년보다 3배나 그 비중이 높았다.

진로에 이어 취업 전망도 밝지 않게 여기고 있었다. 잡코리아 조사 결과 대학생 중 ‘순탄하게 원하는 대로 취업할 수 있을 것’이라 낙관하는 응답은 겨우 13.5%에 그쳤다. 보다 많은 18.7%의 대학생들이 ‘취업에 많은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 비관적인 전망을 내놓았다. 대부분의 대학생들이 ‘다소 어려움은 있겠지만 어떻게든 취업할 수는 있을 것(67.8%)’이라 생각하고 있었다.

전공 만족도도 높지 않았다. 잡코리아-알바몬 조사에 참여한 대학생들에게 전공을 다시 정할 수 있다면 현재의 전공을 선택하겠냐고 질문한 결과 ‘다시 선택해도 지금 전공을 택할 것(38.7%)’이란 응답보다 ‘다른 전공을 택할 것(39.9%)’이란 응답이 소폭 높게 나타났다. ‘잘 모르겠다’고 즉답을 피한 응답도 21.5%로 높았다.

잡코리아는 전공을 선택했던 계기, 진로 설정 여부, 취업에 대한 기대에 따라 전공에 대한 만족도가 크게 달랐다고 부연했다. 먼저 전공 선택 계기에 따라서 살펴 보면 ▲성적에 따라 선택한 경우가 ‘다른 전공을 선택하겠다’는 응답이 64.1%로 가장 높아 전공만족도가 가장 낮았다. 이어 ▲주변 권유(57.2%)나 ▲취업이 잘될 것 같아서(42.9%)도 다른 전공으로 바꾸겠다는 응답이 높게 나타나는 등 외부 요인에 따라 전공을 선택한 경우 전공만족도가 낮았다.

진로를 설정했는지에 따라서 살펴보면 ▲진로에 무관심하다고 답한 응답자의 전공 불만족도는 67.0%로 ▲진로를 결정했다고 답한 응답자의 23.8%에 약 3배에 달했다. ▲진로를 결정하지 못했다는 응답자들의 전공 불만족도도 55.8%로 높았다.

취업에 대한 기대 역시 전공 만족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알바몬 설문 결과 ▲취업을 낙관한다고 답한 대학생들은 ‘다시 선택한대도 지금의 전공을 택할 것’이라는 응답이 59.1%로 높았지만, ▲취업을 비관한다고 답한 대학생들은 그 비중이 19.7%로 3분의 1수준에 불과했다.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4.21하락 1.118:01 05/27
  • 코스닥 : 689.67하락 0.3618:01 05/27
  • 원달러 : 1184.50하락 3.918:01 05/27
  • 두바이유 : 68.69상승 0.9318:01 05/27
  • 금 : 66.73하락 2.4918:01 05/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