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걸 "이언주, 걸어다니는 유해매체… '19금 정치인' 표시해야"

 
 
기사공유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이언주 의원. /사진=뉴시스

이종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3일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이언주 의원을 향해 "걸어다니는 유해 매체"라고 지적했다. 

이종걸 의원은 이날 이언주 의원의 탈당 기자회견 이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19금 정치인'으로 표시하는 제도가 도입될 필요성을 느낀다"며 이같이 적었다. 

이 의원은 '19금 정치인'을 판단하는 기준으로 주제와 선정성·폭력성·대사(저속한 언어 사용 등)·공포·약물·모방위험 등을 꼽았다.

그는 "이언주 의원은 내가 고안한 '청소년 유해 정치인 지정' 제도상의 주제·선정성·혐오성·반사회성·모방 가능성의 세부 항목에서 '아주 높음'으로 평가된다"며 "하긴 그의 분노유발적 행태를 보고 생각해냈으니 그럴 만도 하다"고 비꼬았다.

이어 "이언주 의원의 언행은 너무 저렴하고 혐오스럽다"며 "19금 영상물 최고등급이 국내상영불가다. (이언주 의원에게) 국내정치불가 등급을 부여한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또 "등급 기준도 집단지성으로 더 다듬자"며 "김순례, 김문수, 김진태 등 19금 정치인 후보는 많다"고 싸잡아 비난했다. 

앞서 이언주 의원은 이날 공직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법안, 검경수사권 조정법안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 합의안이 추인되자 탈당을 선언했다.

이 의원은 탈당 기자회견에서 바른미래당을 향해 "미래가 없다"며 독설을 퍼부었다. 이어 "창당된 지 1년이 넘었어도 자신들이 보수인지, 진보인지 밝히지 못할 만큼 혼돈의 정체성으로 갈지자(之) 행보만을 일관해 국민들의 정치 환멸과 냉소만을 증폭시켜 왔을 뿐"이라고 비판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4.21하락 1.118:01 05/27
  • 코스닥 : 689.67하락 0.3618:01 05/27
  • 원달러 : 1184.50하락 3.918:01 05/27
  • 두바이유 : 68.69상승 0.9318:01 05/27
  • 금 : 66.73하락 2.4918:01 05/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