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추경 9243억 편성… 수소충전소 확대·임대주택 추가공급

 
 
기사공유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수소차 충전 시연을 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추상철 기자
국토교통부가 미세먼지 저감을 위해 고속도로 수소충전소를 올해 10기에서 13기로 늘리고 전기 저상버스 280여대를 추가 도입한다. 또 신혼부부 매입임대주택 공급을 2000여호 이상 늘리는 등 서민 주거안정화도 꾀한다.

국토교통부는 24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9243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했다.

이는 정부 전체 추경의 14% 수준이며 부문별 편성규모는 ▲철도역사, 도로터널을 비롯한 다중이용 교통시설 공기질 개선 등 미세먼지 저감사업 1843억원 ▲위험도로 개선, 철도시설물 개량을 비롯한 노후 인프라 유지보수 2463억원 등이다.

또 ▲신산업 육성, 수출 금융지원, 지역 도로인프라 등 일자리사업 1703억원 ▲포항지진 피해 복구사업 209억원 ▲주거안전망 대책(매입임대주택사업) 3025억원도 포함됐다.

국토부는 우선 미세먼지를 줄이기 위해 친환경 교통수단인 전기 저상버스 288대를 추가 도입한다. 또 고속도로 수소충전소도 당초 10기에서 13기로 늘리고 무시동 히터·에어컨을 비롯한 노후화물차 미세먼지 저감장치 장착도 지원하기로 했다.

도로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관련 인프라를 보수하고 확대·구축한다. 또 노후 도로교량 29개소를 개축하고 마을 주민보호구간을 60개소에서 90개소로 늘릴 방침이다.

일자리 대책의 일환으로 글로벌 플랜트·건설·스마트시티 신규펀드도 조성한다. 또 스마트시티 통합플랫폼과 지능형 교통체계(C-ITS) 시범사업의 보안인증체계를 조기 구축한다. 지역 경기 부양을 위해 국도(19개소), 국도 대체 우회도로(4개소) 건설도 속도를 높인다.

이밖에 국토부는 포항 지진피해지역을 지원하기 위해 포항흥해 특별재생사업 국고보조비율을 70%에서 80%로 높이고 일반국도(2개소, 160억원)도 조기 확충할 계획이다.

또 신혼부부 주거안정을 위해 교통이 편리하고 거주여건이 좋은 역세권 등 도심에 시세보다 저렴한 신혼부부 매입임대 주택 2123호를 추가 공급할 방침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6.60하락 28.7218:01 11/21
  • 코스닥 : 635.99하락 13.8818:01 11/21
  • 원달러 : 1178.10상승 818:01 11/21
  • 두바이유 : 62.40상승 1.4918:01 11/21
  • 금 : 60.45하락 1.4118:01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