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유가] WTI, 66.3달러… 6개월 만에 최고치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국제유가는 미국의 이란 제재 강화로 상승세를 지속했다.

23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6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전 거래일 대비 배럴당 0.75달러(1.1%) 상승한 66.3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지난해 10월 29일 이후로 6개월 만에 최고치다.

최근 미국의 이란 제재 강화 여파로 수급이 불균형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부각됐다. 전일 미국은 사우디, 아랍에미레이트(UAE) 등 산유국의 증산으로 이란 원유 생산 감소에 대응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안예하 키움증권 애널리스트는 “다만 증산 규모나 시기가 여전히 불확실하다는 점이 부각되며 유가는 66달러선으로 올라섰다”고 설명했다.
 

홍승우 hongkey86@mt.co.kr

머니S 증권팀 홍승우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5.36상승 20.5210:39 10/22
  • 코스닥 : 655.18상승 610:39 10/22
  • 원달러 : 1171.60하락 0.410:39 10/22
  • 두바이유 : 58.96하락 0.4610:39 10/22
  • 금 : 59.38하락 0.3210:39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