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채익의 "못난 임이자"…아군인가 적군인가

 
 
기사공유
이채익 자유한국당 의원. /사진=뉴스1

이채익 자유한국당 의원이 같은 당 임의자 의원을 두둔하려고 한 말이 되레 역풍을 맞고 있다. 임 의원이 문희상 국회의장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과정에서 오히려 임 의원을 깎아내린 것. 

이 의원은 24일 한국당 긴급 의원총회에서 "저도 키가 작지만 키 작은 사람은 나름의 트라우마나 열등감이 있다"며 "저도 어려운 환경에서 여기까지 왔지만 임 의원도 굉장히 어려운 환경에서 결혼도 포기하면서 이곳까지 온 골드 미스"라고 말했다. 

이어 "문 의장은 좋은 집안에서 경복고와 서울대를 나오고 승승장구했으니 '못난' 임이자 의원 같은 사람은 모멸감을 주고 조롱하고 수치심을 극대화하고 성추행해도 되느냐"며 "용납할 수 없다"고 밝혔다.

이후 이 의원이 임 의원을 '키가 작고, 올드 미스이며, 서울대를 나오지 않은, 못난' 사람으로 지칭한 것은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쏟아지고 있다. 이 의원이 임 의원의 집안과 학력, 외모 등을 비하한 것으로 보일 소지가 있기 때문이다. 또 임 의원이 '미혼 여성'이라는 점을 강조했다는 점에서 성차별적이라는 비판도 제기됐다. 

심지어 당시 자리에 있던 한국당 의원들조차 이 의원의 발언 도중 "적당히 해요"라며 제지하기도 했다. 

앞서 한국당 의원들은 여야 4당의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추진과 관련, 오신환 바른미래당 의원의 사개특위 사보임에 반대하며 국회의장실을 항의 방문했다. 이 과정에서 문 의장과 한국당 의원들이 충돌했고 문 의장이 임 의원의 얼굴에 손을 대는 장면이 포착되기도 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이를 두고 "성적 모멸감을 줬다"며 법률검토 후 고발조치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