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1분기 영업이익 2052억… 전년 대비 6.1% 감소

 
 
기사공유
서울 종로구 현대건설 본사. /사진=김창성 기자
현대건설은 올 1분기 연결 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연결 기준 매출 3조8777억원, 영업이익 2052억원, 당기순이익 1560억원을 기록했다고 25일 공시했다.

현대건설은 1분기 원달러 환율 상승에 따른 평가이익 등 영업외수지 개선으로 당기순이익이 전년 말보다 11.3% 개선됐으며 영업이익률은 5% 대로 양호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지속적인 재무구조 개선으로 지불능력인 유동비율은 전년 말보다 2.1%포인트 개선된 196.5%, 부채비율은 118.6%를 기록하며 견조한 재무구조를 보였다고 강조했다.

매출은 주요 해외 대형공사인 쿠웨이트 알주르 LNG 터미널, 사우디 우쓰마니아 에탄 회수처리 시설공사 등의 공정 본격화와 국내 주택 매출 증가 등으로 전년 동기 대비 9.6% 증가한 3조8777억원으로 집계됐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6.1% 감소한 2052억원을 올렸다. 현대건설은 2분기 이후 매출성장과 해외부문 수익성 개선으로 안정적 실적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한다.

수주는 현대오일뱅크 개선공사, 광주 신용동 지역주택조합 공동주택사업, 등촌1구역 주택재건축 정비사업 등 국내 공공 건축 및 주택사업 수주를 통해 2조9044억원을 기록했으며 수주잔액은 54조8054억원을 유지하고 있어 3년 이상의 안정적인 일감을 확보 중이다.

이밖에 현대건설은 현재 입찰 평가 중인 사우디, 이라크, 알제리, 필리핀 등 해외 지역에서 수주를 기대하고 있으며 파나마, 카타르, 인도네시아 지역 등에서 추가 공사 파이프라인 확보 등으로 올해를 비롯해 앞으로도 해외 수주 성과가 높을 것으로 낙관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가스플랜트, 복합화력, 매립공사 등 경쟁력 우위인 공종에 집중해 올해도 수주 목표 달성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며 “특히 신시장·신사업에 대한 포트폴리오 다각화로 수주를 확대 전략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