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심히 일한 당신, 떠나라”… 한화건설에 부는 ‘안식월’ 열풍

 
 
기사공유
안식월을 이용해 최근 가족과 미국으로 여행을 다녀온 이준명(가운데) 한화건설 토목환경사업본부 부장. /사진=한화건설
한화건설이 조직문화 개선을 위해 도입한 ‘안식월 제도’가 올해도 직원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25일 한화건설에 따르면 지난달 승진한 직원들은 세계여행, 자격증 공부, 독서, 휴식 등 한 달간의 휴가를 활용할 다양한 아이디어를 짜며 행복한 고민에 빠졌다.

지난 2017년부터 시작해 3년차를 맞은 안식월 제도는 과장~상무보 승진 시 1개월간의 유급휴가를 제공하는 것으로 승진 특별휴가에 개인 연차 등을 더해 운영된다. 충분한 휴식을 통해 새로운 에너지를 공급받고 기업 혁신의 원동력이 되도록 하겠다는 취지다.

한화건설은 안식월 사용을 촉진하기 위해 대상자 전원에게 올해 안식월 사용 계획서를 제출 받았다. 특히 2017~2018년 안식월을 못 갔던 직원도 올해는 반드시 사용하라는 지침을 내렸다.

한화건설은 시행 초기에는 안식월 사용을 주저하는 분위기도 있었지만 전사적인 사용 독려를 통해 해외 현장 근무자 등 불가피한 경우를 제외하면 대부분의 직원들이 휴가를 다녀왔다고 설명했다.

최근 안식월을 다녀온 이준명 한화건설 토목환경사업본부 부장은 “일정을 여유 있게 잡을 수 있어 미국으로 가족 해외여행을 다녀왔다”며 “안식월 휴가를 통해 가족들과 좋은 추억을 만들 수 있었고 개인적으로는 재충전을 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한편 한화건설은 안식월 제도와 더불어 유연근무제, 컴퓨터PC-Off제도를 시행해 직원들의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일 일컫는 신조어) 생활을 지원 중이다.

유연근무제는 자신의 상황에 맞춰 오전 7~9시의 1시간 간격으로 출근시간을 선택하고 정해진 근무시간 이후에는 자유롭게 퇴근하는 제도다. 또 PC-Off제는 일과시간이 종료되면 업무용 컴퓨터가 자동으로 꺼지는 시스템으로 사전 승인 없이는 야근이 불가능하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55.71하락 0.0915:32 05/20
  • 코스닥 : 702.08하락 12.0515:32 05/20
  • 원달러 : 1194.20하락 1.515:32 05/20
  • 두바이유 : 72.21하락 0.4115:32 05/20
  • 금 : 72.46상승 0.4215:32 05/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