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병원 의사, 간호사 탕비실에 몰카… 촬영은 '미수'

 
 
기사공유
몰카. 울산의 한 대형병원에서 30대 의사가 간호사 탈의실에 소형카메라를 설치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해당 사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뉴시스

울산의 한 대형병원에서 30대 의사가 간호사 탈의실에 소형카메라를 설치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울산 동부경찰서는 25일 성폭력범죄의처벌등에관한특례법 위반 혐의로 전공의 A씨(30)를 불구속 입건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17일 밤 11시 15분쯤 병원 1층 이비인후과 탕비실 안 환풍구에 약 2cm 크기의 정육면체 모양 소형카메라를 설치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해당 탕비실은 간호사들이 휴게실로 사용하는 곳이다. 소형카메라는 18일 오전 8시 31분쯤 간호사들이 발견했다.

A씨는 간호사들의 옷을 갈아입는 모습 등을 촬영하기 위해 카메라를 설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카메라 배터리가 방전됐다는 이유로 미수에 그쳤다.

병원은 물의를 빚은 A씨를 해고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