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 ‘공간닥터 프로젝트’ 시범운영… 노후임대아파트 공간복지 실현

 
 
기사공유
공간닥터 프로젝트 개념 및 시범사업 대상단지 현황. /자료=서울시
20년 이상된 노후 공공임대아파트 단지 내 유휴공간에 주민들에게 꼭 필요한 커뮤니티 시설 공급을 위한 ‘공간닥터 프로젝트’가 가동된다.

25일 서울주택도시공사(SH)에 따르면 공간닥터 프로젝트는 건축 관련 전문가를 공간닥터로 임명, 이들이 21개 노후 임대아파트 단지를 진단해 주민에게 필요한 공간복지시설(생활사회간접자본·SOC)을 찾아내거나 공간 개선방안을 마련하도록 하는 프로그램이다.

SH는 이들 공간닥터가 제안한 아이디어를 적극 받아들여 노후 임대단지의 공간 개선 사업에 활용할 계획이다.

SH는 건축·도시·조경 분야에서 오랜 기간 실무를 겸비해 전문성을 쌓아온 교수 및 사회단체 소속 전문가 26명을 공간닥터로 선정해 오는 27일 위촉식을 갖고 4개월간 시범운영에 돌입한다.

26명의 공간닥터는 5개 그룹으로 나뉘며 각 그룹을 이끄는 책임닥터와 4~5인의 공간닥터로 구성된다. 또 그룹별로 현장방문·회의·토론을 통한 여건이 다른 단지별 개선방안을 도출해 나갈 예정이다.

이번에 공간닥터가 진단할 공공임대 아파트는 지은 지 20년 이상 되고 500가구 이상인 21개 영구임대 단지다.

김세용 SH 사장은 “이번 공간닥터 프로젝트는 민간 전문가의 참신한 공간개선 방안을 마련하는 게 목표”라며 “성과가 좋을 경우 다른 공공임대 단지에도 확대해 공간복지를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55.71하락 0.0915:32 05/20
  • 코스닥 : 702.08하락 12.0515:32 05/20
  • 원달러 : 1194.20하락 1.515:32 05/20
  • 두바이유 : 72.21하락 0.4115:32 05/20
  • 금 : 72.46상승 0.4215:32 05/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