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바 분식회계 의혹' 검찰, 첫 구속영장 신청… 삼성에피스 "당사자 파악 안돼"

 
 
기사공유
삼성바이오에피스 전경. /사진=뉴시스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자회사인 삼성바이오에피스 임직원 2명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한 가운데 삼성바이오에피스 측이 '당사자가 누구인지 파악도 되지 않은 상태'라고 밝혔다.

25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이날 삼성바이오로직스의 4조5000억원대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분식증거인멸 등 혐의로 삼성바이오에피스 A상무와 B부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상무 등은 2015년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삼성바이오에피스 등 자회사 회계 처리 기준 변경을 통해 고의적인 분식회계를 저질렀다는 의혹과 관련된 증거들을 인멸한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삼성바이오에피스 관계자는 "(검찰이 구속영장 신청한 것과 관련해) 당사자가 누군인지도 아직 파악이 되지 않은 상태다"며 "(삼성바이오로직스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검찰 측에서 어떠한 연락도 받은 적이 없다"고 밝혔다.

앞서 검찰은 지난해 11월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가 고의 분식회계 혐의로 삼성 바이오로직스를 고발한 사건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검찰은 배당 한달 만에 삼성 바이오로직스 본사 등을 압수수색하는 등 자료 확보에 초점을 맞췄고 삼정·안진·삼일·한영 등 회계법인 4곳도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했다.

한편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으로 수사를 받는 대형 회계법인 소속 회계사들이 최근 검찰 조사에서 '2015년 삼성물산 합병 전까지 핵심 계약사항(콜옵션 약정)을 몰랐다'는 기존 입장을 '입을 맞춰 조직적으로 거짓말했다'고 진술을 번복했다.
 

류은혁 ehryu@mt.co.kr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4.21하락 1.115:32 05/27
  • 코스닥 : 689.67하락 0.3615:32 05/27
  • 원달러 : 1184.50하락 3.915:32 05/27
  • 두바이유 : 68.69상승 0.9315:32 05/27
  • 금 : 66.73하락 2.4915:32 05/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