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오름 폭행 논란, 양호석 누구?… "머슬마니아 챔피언"

 
 
기사공유
차오름 폭행 논란. 사진은 양호석. /사진=맥스큐 제공

한국인 최초로 머슬마니아 세계챔피언에 오른 피트니스 모델 양호석이 전 피겨스케이팅 선수 차오름을 폭행했다는 의혹에 휘말렸다.

오늘(25일) 한 매체는 차오름이 지난 23일 오전 4시쯤 서울 강남 소재의 한 술집에서 양호석에게 무차별 폭행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이후 차오름은 경찰에 폭행 사실을 신고했으나, 양호석을 고소하지는 않았다. 그러나 이후에도 양호석이 사과를 하지 않자 경찰에 고소했다.  

차오름은 현재 안와벽 골절과 비골 골절로 전치 6주 진단을 받았고, 치아와 다친 눈이 자칫 심각한 상황으로 발전할 수 있다는 병원의 경고를 받았다고 전했다. 

차오름은 이날 자신의 SNS에 “얼굴 상태와 몸 상태가 너무 안 좋아 사진을 올리지 못하지만, 기사 보고 많은 분이 위로와 안부 연락을 주셔서 감사하고 죄송하다”면서 힘든 결정이었고, 많이 고민했지만 10년간 같이 자라오고 가족같이 지냈던 사람이기에 서운함과 섭섭함이 공존해 이런 결정을 내렸다”고 심경을 밝혔다.

이어 “너무 죄송하다. 빨리 완쾌해서 제자리로 돌아가 열심히 좋은 선수 양성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차오름은 피겨스케이팅 국가대표 상비군 출신으로 현재 지도자로 활약하고 있다. 양호석은 한국인 최초 머슬마니아 세계대회에서 스포츠모델 2연패를 달성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59.59하락 5.2718:01 05/23
  • 코스닥 : 696.89하락 10.0418:01 05/23
  • 원달러 : 1189.20하락 3.618:01 05/23
  • 두바이유 : 70.99하락 1.1918:01 05/23
  • 금 : 71.23하락 0.4118:01 05/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