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트트랙 법안 제출… 이상민 "패스트트랙, 합의점 찾아가는 게 맞아"

 
 
기사공유
이상민 국회 사개특위원장이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운영위원장실로 홍영표 원내대표를 만나러 들어서고 있다/사진=뉴스1

여야 4당이 검경수사권 조정안과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 설치안을 국회 의안과에 제출했다.

국회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인 이상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오늘(25일) 오후 국회 운영위원장실에서 여야 4당 의원들과 최종 법안 마무리 절차를 논의한 후 기자들과 만나 "성안 작업을 완료해 실무자가 법안을 제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법안 내용은 기존 여야 4당의 합의 사항과 크게 달라지지 않았다. 이 의원은 "내용적인 것이 바뀌었다기보단 기술적 사항을 보완하고 수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 의원은 권은희 의원이 검경수사권 조정안과 공수처 설치안 등을 놓고 이견을 보였던 것과 관련해 "수사권과 기소권을 같이 가는 민주당의 애초 안대로 가지 못해 만족 못했다"면서도 "4당이 합의를 이룬 것이고 패스트트 지정을 위해 대승적으로 수용했으니 이제 합의점을 찾고 접점을 찾는 것이 맞다"고 주장했다.

권 의원은 이날 채이배 바른미래당 사개특위 간사가 자유한국당의 저지로 회의에 참석하지 못했을 때 대신 법안 마무리 작업에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지막으로 이 의원은 "수석전문위원으로부터 보고를 받으면 지체없이 회의를 열도록 돼 있는 만큼 제 의무를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의원은 "심야까지 가는 일이 없도록 최대한 빨리 하겠다"고 전했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4.21하락 1.115:32 05/27
  • 코스닥 : 689.67하락 0.3615:32 05/27
  • 원달러 : 1184.50하락 3.915:32 05/27
  • 두바이유 : 68.69상승 0.9315:32 05/27
  • 금 : 66.73하락 2.4915:32 05/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