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러정상회담] 북러정상회담 종료, '北 비핵화·경제협력' 논의(종합)

 
 
기사공유
북러정상회담. 김정은. 푸틴. /사진=로이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 비핵화 문제 등 한반도 정세와 양국 경제협력을 의제로 정상회담을 가졌다.

북러 정상은 이날 오후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루스키 섬의 극동연방대학 스포츠동(S동) 회담장에서 첫 대면했다.

회담장 앞에서 김 위원장을 직접 맞은 푸틴 대통령은 단독회담에 앞서 “위원장의 러시아 방문이 한반도 정세 해결 방법 도출에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위원장도 “조선반도(한반도) 문제를 공동 조정해 나가는 데 의미있는 대화가 될 것”이라고 화답했다.

북러 정상은 이날 오후 약 3시간15분가량 단독회담과 확대회담을 진행했다. 확대회담에는 리용호 북한 외무상과 최성희 외무성 제1부상이 김 위원장을 보좌해 배석했다. 러시아에서는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 등이 배석했다.

푸틴 대통령은 확대회담 후 김 위원장과 만찬한 뒤 단독 기자회견을 열어 비핵화와 북러경제협력 등 회담 결과를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먼저 “북한도 비핵화를 원하고 있다. (그 대가로) 체제보장을 원한다”며 “국익에 부합하는 북미 대화를 이어가길 희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미국에서 건설적인 대화를 희망하고 태도를 취한다면 당연히 성공적인 대화가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김 위원장이 북한의 입장을 미 정부와 다른 정상에게 알릴 것을 희망했다”며 “중국에 내일 방문해 시진핑 주석에게도 말할 예정”이라고 부연했다.

푸틴 대통령은 북한 체제 보장과 관련해 “보장 매커니즘에 대해서 논의할 때에는 6자회담 체계가 가동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북미 협상 진전으로 비핵화와 체제보장을 맞바꾸는 단계에선 다자 협의 틀이 필요하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또 북핵 문제에 대해 원칙적으로 미국과 러시아의 입장이 같다고 말했다. 그는 “러시아와 미국은 완전한 비핵화를 요구하는 것에 유사한 입장이고 핵 비핵화의 공동 목적을 위해 한 방향으로 나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푸틴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철도 및 가스관 연결과 전력망 사업 등 경제협력 방안을 논의한 사실도 공개했다.

현안인 러시아 내 북한 노동자의 연말 송환 문제와 관련해 “인권 문제와 인도주의 차원에서 대화를 나눴다”며 “대립적이지 않은 해결방법이 있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날 곧바로 중국에서 열리는 '일대일로 포럼(25~27일)'에 참석하기 위해 중국 베이징으로 향할 예정이다.

김 위원장은 하루 더 현지에 머물며 북한 유학생 간담회, 현지 경제산업 시설 주요 시설들을 시찰한 뒤 오는 26일에 특별열차를 타고 평양으로 돌아갈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파트루쉐프 러시아 연방안보회의 서기를 만나 “6월 오사카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을 계기로 푸틴 대통령을 만나게 되길 희망한다. 가급적 빠른 시기에 한국을 방문해 주기를 바란다”며 방한을 공식 제안했다.

파트루쉐프 서기는 “러시아와 한국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정착이라는 똑같은 목표를 갖고 있다”며 “북러 회담 결과는 외교채널을 통해 가급적 신속히 알려 드리겠다”고 답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55.71하락 0.0915:32 05/20
  • 코스닥 : 702.08하락 12.0515:32 05/20
  • 원달러 : 1194.20하락 1.515:32 05/20
  • 두바이유 : 72.21하락 0.4115:32 05/20
  • 금 : 72.46상승 0.4215:32 05/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