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 국회' 아비규환 현장… 의안과에 경호권 발동

 
 
기사공유
25일 저녁 국회 의안과 앞에서 여야 의원들이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사진=머니투데이

여야가 검·경 수사권 조정안 등의 제출과 관련해 충돌을 빚고 있는 가운데 국회가 의안과에 경호권을 발동했다. 

국회 관계자에 따르면 서울 성모병원에 입원 중인 문희상 국회의장이 이날 오후 6시50분쯤 국회 의안과에 경호권을 발동, 이에 경호팀이 오후 7시40분쯤 경호권 집행에 돌입했다.

앞서 강병원·표창원·백혜련 등 더불어민주당 의원실 소속 보좌진은 이날 오후 6시쯤 국회 본청 7층에 위치한 의안과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안, 형사소송법 개정안 등의 제출을 시도했으나 이미 이날 오전부터 의안과 앞에서 대기중이던 최연혜, 신보라 자유한국당 의원들과 부딪히며 저지당했다. 

이후 법안이 팩스를 통해 제출될 조짐이 보이자 한국당 의원들은 "팩스 제출을 누가 지시했느냐" "어떻게 법안을 팩스로 제출하느냐"며 거세게 반발했다. 특히 곽상도 한국당 의원은 "아침부터 지금까지 기다렸습니다만 어떤 내용이 담겼는지 모른다"며 "국민들은 만들어진 법대로 지키면 된다는 건데 이게 바로 독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국당 의원들의 이 같은 반발에도 결국 법안은 팩스를 통해 의안과에 전달됐다. 이에 일부 한국당 의원들은 법안 서류 일부를 집어드는 등 의안과 직원들의 법안 검토 작업 진행을 막았다.

이 같은 상황을 전해들은 백혜련·표창원·송기헌 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저녁 7시쯤 관련 법안 서류를 직접 들고 의안과를 찾았다.

이때부터 양측의 갈등은 극에 달했다. 한국당 관계자들은 의안과 내부에서 몸을 활용해 문이 열리지 않도록 봉쇄한 것. 여야 의원들이 이 과정에서 몸싸움을 벌이며 국회 업무가 불가능하다는 보고를 받은 문 의장은 경호권 발동을 승인했다. 

국회법 제143조에 따르면 국회의장은 국회 질서를 유지하기 위해 국회 안에서 경호권을 행사할 수 있다. 경호권이 발동되면 국회 방호과 직원들이 출동해 물리적으로 충돌 상황을 막을 수 있다.

한편 검경수사권 조정법안인 형사소송법·검찰청법 개정안도 곧 의안과에 접수될 것으로 보인다. 또 다른 패스트트랙 지정 법안인 공직선거법 개정안은 이미 국회 의안과에 접수된 상태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6.41상승 21.809:33 10/14
  • 코스닥 : 637.83상승 4.8809:33 10/14
  • 원달러 : 1185.40하락 3.409:33 10/14
  • 두바이유 : 60.51상승 1.4109:33 10/14
  • 금 : 60.44상승 2.6709:33 10/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