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대주주' 전원산업 회장, 횡령 혐의로 입건

 
 
기사공유
버닝썬. 경찰이 강남 유명 클럽 ‘버닝썬’의 최대 주주로 알려진 기업 전원산업의 회장 이모씨를 횡령 혐의로 입건한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장동규 기자

경찰이 강남 유명 클럽 '버닝썬 대주주'로 알려진 전원산업 회장 이모씨를 횡령 혐의로 입건한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25일 전원산업 회장 이씨를 업무상 횡령 혐의로 입건했다. 전원산업은 르메르디앙 호텔의 운영사로 버닝썬 클럽 최대주주다.

버닝썬의 지분은 르메르디앙 호텔의 운영사인 전원산업이 42%, 유리홀딩스가 20%, 린사모가 20%, 버닝썬 대표 이문호씨가 10%, 호텔 측 인물인 공동대표 이성현씨가 8%를 소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버닝썬 운영 수익금에서 전원산업 측에는 임대료 상승분 명목으로, 유리홀딩스 측에는 몽키뮤지엄 브랜드 사용 명목으로, 린사모 측에는 차명 통장을 통한 허위입금 명목 등으로 돈이 흘러들어간 것으로 보고 있다. 총 횡령 액수는 20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지난 11일 전원산업과 유리홀딩스 등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해 회계 관련 서류 등을 확보했다.
 

정소영 wjsry21emd@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기자 정소영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55.71하락 0.0915:32 05/20
  • 코스닥 : 702.08하락 12.0515:32 05/20
  • 원달러 : 1194.20하락 1.515:32 05/20
  • 두바이유 : 72.21하락 0.4115:32 05/20
  • 금 : 72.46상승 0.4215:32 05/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