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징역형 구형에도 "합리적 결론 나올 것"

 
 
기사공유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5일 오후 경기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에서 열린 결심공판에 출석하던 중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직권남용 혐의로 징역형을 구형받은 이후 "실체적 진실에 따라 합리적 결론이 나올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지사는 25일 수원지방법원 성남지원 형사1부(최창훈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결심공판을 마치고 나와 취재진 앞에 서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검찰 측과 법적 공방을 벌이는 데 대한 생각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무죄를 주장하는 사건이므로 당연히 그럴 수밖에 없다"고 답했다.

이날 검찰은 이 지사의 직권남용 혐의에 대해서는 징역 1년6개월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에 대해서는 3개 혐의를 모두 합쳐 벌금 600만원을 구형했다. 

이 지사에게 적용된 혐의는 ▲대장동 허위 선거공보물 ▲검사사칭(이상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직권남용 등 3개다. 이 지사의 친형 고(故) 이재선씨에 대한 강제입원 혐의는 직권남용과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가 겹쳐져 있다. 

이 지사가 공직선거법 위반으로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을 확정받으면 지사직을 상실한다. 직권남용은 금고 이상의 형이 확정되거나 징역형에 대한 집행유예를 받아도 지사직이 박탈된다. 단 벌금형일 경우엔 액수 규모에 관계없이 지사직 유지가 가능하다.

이 지사에 대한 1심 선고는 다음달 말쯤 진행될 전망이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5.41하락 7.7418:01 06/14
  • 코스닥 : 722.25하락 4.4318:01 06/14
  • 원달러 : 1185.30상승 2.218:01 06/14
  • 두바이유 : 62.01상승 0.718:01 06/14
  • 금 : 59.90하락 0.3818:01 06/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