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글로벌, 매출감소에도 영업익 쑥… '주택프로젝트' 견인

 
 
기사공유

코오롱글로벌은 26일 올 1분기 연결기준 잠정실적이 매출 7838억원, 영업이익 277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각각 전년동기 대비 124.05% 증가, 12.54% 감소한 수치다. 당기순이익은 104억원으로 661.38% 증가했다.

건설부문은 주택 프로젝트 증가로 매출과 수익성 둘 다 개선됐다. 신규수주를 보면 올 1월 서울 세운4구역 도시환경 정비사업 4811억원 규모를 수주한 데 이어 지난달 나주 빛가람 지역주택조합 공사 2665억원을 수주했다. 1분기 수주잔고는 8조4840억원이다.

유통부문은 독일 수입차 BMW5 시리즈 신차 판매량 감소로 매출이 전년동기 대비 29% 줄어든 반면 영업이익은 약 124% 늘었다.

코오롱글로벌 관계자는 "건설부문 신규 프로젝트에서 본격적으로 매출이 이뤄졌다"며 "BMW 신차 출시 효과와 AS 사업부문의 안정적인 성장으로 유통부문도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55.71하락 0.0915:32 05/20
  • 코스닥 : 702.08하락 12.0515:32 05/20
  • 원달러 : 1194.20하락 1.515:32 05/20
  • 두바이유 : 72.21하락 0.4115:32 05/20
  • 금 : 72.46상승 0.4215:32 05/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