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주값', 편의점서도 꿈틀… 50~100원 인상 유력

 
 
기사공유

사진=뉴스1DB
국내 소주시장 1위 참이슬 출고가격이 5월부터 인상됨에 따라 편의점 소주가격에도 변화가 예상된다. 업계에서는 50원에서 100원 정도의 인상을 내다보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참이슬 후레쉬' '참이슬 오리지널' 출고가격(360㎖)을 6.45% 인상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번 인상은 2015년 11월 이후 3년5개월 만이다. 이에 따라 참이슬 출고가격은 병당 1015.70원에서 1081.20원으로 65.50원 오른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2015년 11월 가격 인상 이후 원·부자재 가격, 제조 경비 등 원가 상승 요인이 발생했다"며 "3년간 누적된 인상 요인이 10% 이상 발생했으나 원가 절감 노력 등을 통해 소비자 부담을 최소화하는 선에서 인상률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1위 업체가 가격을 인상하면서 다른 경쟁사들도 줄줄이 출고가격을 올릴 가능성이 높아졌다. '처음처럼'을 판매하는 롯데주류 측과 '좋은데이', '잎새주' 등을 파는 지역 소주업체들은 모두 출고가격 인상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참이슬 출고가격이 인상되면서 편의점 소주 판매가격에도 변동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국내 주요 편의점의 참이슬 클래식과 후레쉬, 처음처럼 등의 가격은 1650원이다. 일부 개인 편의점의 경우 1700원에 판매된다.

업계에서는 편의점 소주가격이 50원에서 100원 정도 인상될 가능성이 높다고 예측한다. 광화문의 한 편의점주는 "아직 본사로부터 공지가 내려온 것은 없다"며 "50원이나 100원 정도 오르지 않겠나"라고 예상했다.

대부분의 편의점 업체들은 인상폭을 이달말까지 최종 결정해 공문을 보낸다는 방침이다. CU(씨유) 관계자는 "현재 인상폭을 조율 중"이라며 "50원에서 100원 정도가 유력하다"고 밝혔다. 이밖에 이마트24도 50~100원 인상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5월부터 인상된 출고가격이 반영되며 현재 소주를 1700원에 판매하는 개인 편의점들은 1800원으로 가격을 올릴 가능성이 높다.

시중 음식점 소주값은 5000원으로 뛸 가능성이 높아졌다. 현재 음식점들은 소주를 3000~4000원에 판매 중이지만 이번 출고가 인상으로 1000원가량 가격이 인상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업계에서는 음식점 소주가격과 달리 편의점 소주 판매가격 인상에 따른 반발은 크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업계 관계자는 "최종 인상폭이 상대적으로 음식점보다 적어 소비자 반발이 크지는 않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37.87하락 1.3609:33 11/15
  • 코스닥 : 661.01하락 2.309:33 11/15
  • 원달러 : 1167.10하락 2.609:33 11/15
  • 두바이유 : 62.28하락 0.0909:33 11/15
  • 금 : 62.47상승 0.9909:33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