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간편금융 플랫폼 '리브' 가입자 400만명 돌파

 
 
기사공유
/사진=KB국민은행
KB국민은행은 생활금융플랫폼 '리브(Liiv)'가 출시 34개월 만에 가입자 400만명을 돌파했다고 26일 밝혔다.

2016년 6월 출시한 '리브(Liiv)'는 일상생활 속 금융서비스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KB국민은행의 대표 간편금융 플랫폼이다. 수수료와 공인인증서가 필요 없는 '간편송금', 최고 90%의 환율우대를 제공하는 '외화환전', 영업점이 붐비는 시간에 활용할 수 있는 '모바일 번호표 발행', 편의점에서 결제 가능한 '뱅크페이' 등 다양한 서비스를 선보이며 디지털 트렌드를 선도하고 있다.

출시 이후 현재까지 리브를 통해 KB국민은행 영업점 및 세븐일레븐– GS25 등 편의점에 설치된 ATM기에서 출금된 금액은 약 17조원을 돌파했다. 간편송금 약 3조1000억원, 외화 환전 약 18억달러, 모바일 번호표 발행 약 268만건 등 리브가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경계를 허물고 통장이나 지갑 없는 생활을 현실화하고 있다.

'리브머니보내기'는 리브에서 가장 많이 이용되는 서비스로 공인인증서와 보안매체 없이 상대방 계좌번호를 몰라도 전화번호와 이름만으로 쉽게 돈을 보낼 수 있다. 송금수수료를 무제한으로 면제해주는 '리브머니보내기'는 최근 2년간 이용실적이 약 30배 증가하며 주요 서비스로 자리매김했다.

'KB-POST 외화 배달 서비스'는 리브에서 환전 신청한 외화를 우체국 배달서비스를 통해 고객이 원하는 장소에서 직접 수령할 수 있는 서비스다. 최고 90% 환율우대 및 여행 콘텐츠, 여행 상품 정보, 면세점 쿠폰 등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며 바쁜 직장인들의 이용 빈도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

'리브 간편입출금'은 세븐일레븐, GS25에 설치된 전국 1만3000여대의 ATM 및 KB국민은행에 설치된 9000여대의 ATM기에서 통장과 카드 없이도 편리하게 현금을 찾을 수 있는 서비스다. 영업시간외 ATM 수수료가 24시간 내내 면제되는 혜택을 통해 금융 수수료에 민감한 10~30대 고객층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리브가 '지갑 없는 생활 파트너'로 일상에 꼭 필요한 생활금융플랫폼이 될 수 있도록 끊임없이 혁신해 1000만 고객 달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4.21하락 1.115:32 05/27
  • 코스닥 : 689.67하락 0.3615:32 05/27
  • 원달러 : 1184.50하락 3.915:32 05/27
  • 두바이유 : 68.69상승 0.9315:32 05/27
  • 금 : 66.73하락 2.4915:32 05/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