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정채용 의혹' 이석채 KT 전 회장 구속영장 청구

 
 
기사공유
이석채 전 KT 회장. /사진=장동규 기자

KT 부정채용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이석채 전 KT 회장(74)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김영일)는 26일 오후 이 전 회장에 대해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22일과 전날(25일) 등 두 차례에 걸쳐 이 전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했다. 

이 전 회장은 재임 당시인 2012년 신입사원 채용에서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등 유력 인사들의 청탁을 받고 부정채용을 지시한 혐의를 받고 있다. 

현재까지 검찰이 확인한 KT 부정채용 사례는 김 의원 딸의 채용건을 포함해 모두 9건으로, 지난 2012년 하반기 공개채용에서 5건, 같은 해 별도로 진행된 KT 홈고객 부문 채용 4건이다. 이 중 김 의원을 비롯해 정영태 동반성장위원회 전 사무총장, 김종선 KTDS 부사장, 성시철 전 한국공항공사 사장 등의 부정채용 청탁 의혹이 확인됐다.

검찰은 지난 1일 2012년 당시 인재경영실장을 지낸 김상효 전 KT 전무를 업무방해 혐의로 구속기소했고 지난 15일에는 서유열 전 KT 홈고객부문 사장을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겼다. 

이 전 회장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은 오는 30일 오전 10시30분 서울남부지법에서 문성관 영장전담 부장판사 심리로 진행된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1.73상승 0.4809:12 05/22
  • 코스닥 : 708.37상승 4.3909:12 05/22
  • 원달러 : 1193.50하락 0.509:12 05/22
  • 두바이유 : 72.18상승 0.2109:12 05/22
  • 금 : 71.64하락 0.8209:12 05/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