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카드, 1분기 당기순이익 1203억원… 전년비 7.9%% 증가

 
 
기사공유
삼성카드는 올 1분기 당기순이익이 120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견줘 7.9% 증가했다고 26일 밝혔다.

삼성카드는 이날 “신용판매 취급액 감소는 신용판매 사업의 수익성 개선을 위해 법인구매카드 거래를 줄이고, 자동차 캐시백률을 축소하는 등 고비용 저효율 마케팅을 지양하고 수익성 중심의 내실 경영에 집중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또 “자동차 캐시백 및 무이자할부 등 고비용 저효율 마케팅을 축소하는 수익구조 개선 노력과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비용 효율화, 건전성 관리를 통한 우량 고객 비중 증가로 대손 비용이 감소했다”며 “지난해 법인세 비용으로 인식했던 투자·상생 협력 촉진세 설정금액의 환입으로 순이익이 전년 동기대비 증가했다”고 밝혔다.

1분기 총 취급액은 29조7336억원이다. 이 중 카드사업 취급액은 29조5075억원, 할부리스사업은 2261억원이다.

카드사업 취급액은 전년 동기 대비로 2.9% 감소했다. 부문별로 신용판매는 25조1591억원, 금융부문 4조469억원, 선불·체크카드는 3015억원이다. 금융감독원 기준 30일 이상 연체율은 1.5%다.

삼성카드 측은 “2분기부터는 가맹점수수료 인하 효과가 전 기간에 걸쳐 반영되는 등 어려운 경영환경이 지속할 것으로 예상돼 내실경영에 더욱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0.00보합 0b>:Wa />/ <
  • 코스닥 : 0.00보합 0b>:Wa />/ <
  • 원달러 : 보합 0b>:Wa />/ <
  • 두바이유 : 보합 0b>:Wa />/ <
  • 금 : 0.00보합 0b>:Wa />/ <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