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1분기 영업이익 절반으로 뚝… 성과급 등 영향

 
 
기사공유
GS건설의 올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동기 대비 절반 이상 급감했다. 지난해 1분기 해외사업 설계변경으로 인한 1800억원의 환입과 올 1분기 성과급 700억원이 발생한 데 따른 기저효과다.

GS건설은 26일 1분기 영업이익이 1910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51.0% 감소했다고 공시했다. 매출은 16.8% 줄어든 2조62020억원으로 집계됐다.

신규수주는 1조3750억원으로 광주 운암3단지 재건축사업, 구리 수택E구역, 안양 비산초교 주변 재개발사업 등이 매출을 이끌었다.

GS건설 관계자는 "일회성 비용을 감안하면 영업이익은 매우 양호했다"면서 "분기 매출이 감소했지만 체질 개선이 이뤄졌다"고 분석했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55.80하락 11.8918:03 05/17
  • 코스닥 : 714.13하락 3.4618:03 05/17
  • 원달러 : 1195.70상승 4.218:03 05/17
  • 두바이유 : 72.21하락 0.4118:03 05/17
  • 금 : 72.46상승 0.4218:03 05/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