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4당 패스트트랙 법안 제출 완료…전자 입법 (상보)

 
 
기사공유
패스트트랙을 둘러싼 여야의 대치가 최고조에 이른 26일 국회 의안과 출입문이 심하게 파손돼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여야 4당이 26일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지정에 합의한 선거제 개편안과 검경수사권 조정안,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안 등을 모두 국회 의안과에 제출했다.

더불어민주당과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여야 4당은 이날 오후 입안지원시스템을 활용해 공수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안과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인 형사소송법 일부개정법률안을 국회 의안과에 제출했다.

앞서 여야는 공직선거법 일부개정법률안과 검찰청법 일부개정법률안 등을 제출한 바 있다.

민주당은 전날(25일) 저녁부터 해당 법안을 국회 의안과에 제출하려고 시도했으나 한국당 측으로부터 저지 당했다. 양 당 관계자들은 법안 제출을 두고 밤새 몸싸움을 벌이기도 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4.21하락 1.115:32 05/27
  • 코스닥 : 689.67하락 0.3615:32 05/27
  • 원달러 : 1184.50하락 3.915:32 05/27
  • 두바이유 : 68.69상승 0.9315:32 05/27
  • 금 : 66.73하락 2.4915:32 05/2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