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패스트트랙 전자 입법은 의회 쿠데타"

 
 
기사공유
패스트트랙을 둘러싼 여야의 대치가 최고조에 달한 가운데 26일 국회 의안과 출입문 앞에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통화를 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6일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 지정에 합의한 법안을 모두 국회 의안과에 제출한 데 대해 "헌정사상 유례 없는 일이 발생했다"며 강력 규탄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의안과 앞에서 농성 도중 여야4당이 입안지원시스템을 활용해 국회 의안과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안과 검경 수사권 조정 법안인 형사소송법 일부개정법률안을 제출했다는 소식을 전해 듣고 이 같은 입장을 발표했다. 

그는 "국회법 해설서에 의하면 분명히 의안 접수는 서류로 701호에 제출해야 한다고 써있다"며 "또 오늘 새벽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나에게 반드시 서류로 접수해야 하니 의안접수를 해달라는 요청이 있었다"고 밝혔다.

이어 "그런데 지금 막 국회 역사상 유례 없이 전자결재로 의안 번호가 부여됐다"며 "이런 시스템이 갖춰져 있다고 하지만 국회법 해설에는 전혀 그런 내용이 없다"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는 여당의 폭거라고 생각하고 이 모든 과정을 의회 쿠데타"라며 "저희는 오늘 이러한 의회 쿠데타에 대해서 강력한 유감과 규탄 의사를 표시한다"고 덧붙였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5:32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5:32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5:32 10/18
  • 두바이유 : 59.91상승 0.4915:32 10/18
  • 금 : 59.23상승 0.4315:32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