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달 라이더 직업 만족도, 5점 만점에 4.18점

 
 
기사공유
배달 라이더가 꼽은 ‘근무 중 가장 보람을 느낄 때’는 ‘“감사합니다, 수고하세요” 인사해주는 손님을 만났을 때’였다.
©바로고
배달 대행 서비스를 제공하는 물류 스타트업 바로고가 지난 3월 25일부터 4월 15일까지 현재 배달 라이더로 활동 중인 12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배달일을 하면서 보람을 느낄 때’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배달 라이더 10명 중 9명은 라이더로서 보람을 느낀 적 “있다(95.3%)”고 말했으며, 가장 보람을 느꼈을 때로 ‘”감사합니다, 수고하세요” 인사해주는 손님을 만났을 때(65%, 중복응답)’를 꼽았다.

이어 ‘스스로 정한 목표 배달 건수를 수행했을 때(35%)’, ‘음식 픽업 시 가게 주인에게 기분 좋은 소 리를 들었을 때(29.3%)’, ‘마감 시 정산된 금액을 확인할 때(27.6%)’, ‘기타(20.3%)’순으로 답했다.

배달 라이더의 직업 만족도는 5점만점에 평균 4.18점으로 높은 수치를 보였지만, 더 나은 근무환경 조성을 위한 개선점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보였다.

‘더 나은 근무환경을 위해 개선됐으면 하는 점이 있냐’는 질문에 응답자의 82.2%가 “있다”고 말했으며, “없다”고 말한 응답자는 17.8%에 불과했다.

가장 개선됐으면 하는 점은 ‘라이더 직업을 향한 긍정적인 사회 인식 변화(55.7%,중복응답)’였다.

다음으로 ‘안전을 위한 “빨리빨리” 배달 문화 근절(53.8%)’, ‘오토바이 보험료 인하 등 제도적 장치 마련(45.3%)’, ‘라이더 건당 수수료 증가(45.3%)’, ‘할증료 적용 확대(42.5%)’, ‘기타(21.7%)’ 순이었다.

바로고 관계자는 “라이더를 향한 애정 어린 관심이 안전한 배달 수행을 위한 원동력으로 작용하는 것을 알 수 있었다”며 “라이더를 향한 사회적 인식이 더욱 긍정적으로 변화할 수 있도록 바로고 사내 문화 먼저 바꿔나가겠다”고 말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7.18상승 22.3414:23 10/22
  • 코스닥 : 659.24상승 10.0614:23 10/22
  • 원달러 : 1170.50하락 1.514:23 10/22
  • 두바이유 : 58.96하락 0.4614:23 10/22
  • 금 : 59.38하락 0.3214:23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