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업계, 수익성 '비상'… 2분기엔 나아질까?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국내 철강업계가 지난 1분기 실적 부진에 빠졌다. 글로벌 보호무역주의 여파와 원재료 가격 상승이 겹쳐 저조한 성적표를 받은 것.

4일 철강업계에 따르면 포스코는 올 1분기 연결기준 매출 16조142억원, 영업이익 1조2029억원을 기록했다. 전년 대비 매출은 0.96% 증가했지만 영업이익은 19.1% 감소했다.

이는 원재료 가격 상승 때문이다. 지난 1월 브라질 발레 댐 붕괴와 3월 서호주 사이클론의 영향으로 철광석의 공급차질이 이어졌다. 올 1월 72달러 수준이던 국제 철광석 가격이 발레 댐 붕괴로 30%가량 뛰었다.

현대제철 역시 수익성이 떨어졌다. 지난 1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 5조715억원, 영업이익 2124억원을 올렸다. 영업이익률은 4.2%로 최근 4년 사이 최저치다.

판재류 중심의 공급 물량 증가와 판매단가 개선에 따라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6.0% 늘었다. 그러나 영업이익은 철광석 등 원재료 가격 상승 부담 확대로 27.6% 줄었다.

이처럼 철강업계의 실적부진은 글로벌 보호무역조치 강화로 좁아진 수출길도 영향을 미쳤다. 한국철강협회에 따르면 올 1분기 철강재 수출량은 769만톤으로 전년 대비 2% 감소한 반면 수입량은 454만톤으로 12% 증가했다.

다만 업계는 2분기에는 사정이 좀 나아질 것으로 기대한다. 미중 무역분쟁이 완화될 것이란 기대감이 커지고 있고 최대 시장인 중국이 경기 부양을 강화하고 있어서다. 2분기 중국 철강 수요가 살아나면 최근 급등한 원재료 가격을 제품 가격에 반영할 수 있다.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5.31하락 14.2818:03 05/24
  • 코스닥 : 690.03하락 6.8618:03 05/24
  • 원달러 : 1188.40하락 0.818:03 05/24
  • 두바이유 : 68.69상승 0.9318:03 05/24
  • 금 : 66.73하락 2.4918:03 05/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