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LCK 스프링, 출범 이래 최대 시청기록 달성

 
 
기사공유
/사진=라이엇게임즈
라이엇게임즈가 지난 1월16일부터 지난달 13일까지 진행한 ‘2019 스무살우리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이 대회 출범 이래 최대 시청기록을 달성했다.

2019 LCK 스프링의 온라인 최고 동시시청자를 기록한 경기는 지난달 13일 SK텔레콤 T1과 그리핀이 맞붙은 결승전으로 국내(약 46만명)와 해외(약 242만명)을 합해 약 288만명을 기록했다. 특히 국내 최고 동시시청자 46만명 기록은 LCK가 리그제로 출범한 2015년 이래 최고 기록이다.

정규리그 90경기의 온라인 최고 동시시청자수 평균은 약 71만으로 확인됐다. 국내에서는 약 15만9000명이 리그를 시청했고 해외의 경우 약 55만5000명이 관람했다.

라이엇게임즈는 지금까지 수년간 쌓아온 업적과 뛰어난 실력의 선수층이 해외에서도 LCK를 찾아보게 만드는 원동력으로 작용했다고 분석했다. 실제로 국내뿐 아니라 해외에서도 LCK에 대한 수요가 커 다양한 중계 플랫폼 및 언어로 생중계됐다.

2019 LCK 스프링은 한국어, 영어, 중국어, 프랑스어, 독일어, 일본어 등 6개 언어로 중계됐다. SBS 아프리카 TV 채널, 트위치, 아프리카TV, 네이버, 페이스북, 유튜브, Huya TV, OpenRec 등 국내외 온라인 플랫폼으로 송출됐다.

/사진=라이엇게임즈
정규리그 현장 관객수도 공개됐다. 올해 LCK 경기가 진행된 LoL파크를 찾아 정규리그를 관람한 현장 관객수는 약 3만명으로 한 경기당 약 333명이 현장을 방문한 셈이다. 포스트시즌에는 결승전 현장을 방문한 관객을 포함해 약 6000명이 현장에서 경기를 지켜봤다.

한편 경기 내용에 대한 흥미로운 기록도 발표됐다. 정규리그 기준으로 최고의 밴픽율을 차질한 챔피언은 ‘루시안’(90.4%)로 집계됐고 ‘갈리오’(80.3%)와 ‘리산드라’(79.3%)가 뒤를 이었다. 포스트시즌의 경우 ‘라이즈’, ‘칼리스타’, ‘사일러스’ 모두 밴픽율 100%를 기록하며 공동 1위를 차지했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9.72하락 9.1414:43 10/23
  • 코스닥 : 657.80상승 1.8914:43 10/23
  • 원달러 : 1172.60상승 2.914:43 10/23
  • 두바이유 : 59.70상승 0.7414:43 10/23
  • 금 : 58.95하락 0.4314:43 10/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