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서울’ 출근자 257만명… 새 아파트 어디가 좋을까

 
 
기사공유
경기도의 한 아파트 단지. /사진=김창성 기자
경기도민 가운데 20%인 약 257만명은 서울로 통학 및 출퇴근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1일 부동산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의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7년 기준 경기도민 가운데 서울과 인천, 기타 지역으로 통근·통학한 비율(편도 기준)은 각각 ▲20.9% ▲2.0% ▲2.2%로 나타났다.

이를 2017년 12월 말 기준 경기도 주민등록 인구수로 단순 환산하면 서울로 출퇴근하는 사람은 약 257만명에 달한다.

특히 한 설문조사에서 경기도민은 현재 거주지의 만족도를 묻는 질문에 45.1%가 만족한다고 대답했으며 앞으로 10년 후 거주 의향을 묻는 질문에서는 70.2%가 그렇다고 응답해 눈길을 끌었다.

이는 서울 주요 업무단지로의 출퇴근이 용이한 경기도에 신도시와 택지지구, 정비사업을 통해 새 아파트가 속속 공급되면서 앞으로의 거주 의향을 높인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 대비 저렴한 주택구입 비용도 수요자들의 만족도를 높인 것으로 분석된다. 실제 최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공동주택 평균 공시지가에서 서울이 3억8431만원을 기록한 반면 경기도는 2억418만원으로 나타나서다.

한편 분양을 앞둔 경기권 주요 아파트는 ▲e편한세상 금빛 그랑메종 ▲과천제이드자이 ▲광명파크푸르지오 ▲시흥장현 동원로얄듀크 2차 ▲일산2차 아이파크 등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62.18상승 22.9518:01 11/15
  • 코스닥 : 668.51상승 5.218:01 11/15
  • 원달러 : 1166.60하락 3.118:01 11/15
  • 두바이유 : 62.28하락 0.0918:01 11/15
  • 금 : 62.47상승 0.9918:01 11/1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