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풍질주 나선 SUV의 시조새 '지프'

 
 
기사공유

지프, 전 모델 라인업. /사진=FCA코리아
FCA코리아가 SUV의 시초로 불리는 ‘지프’ 브랜드로 국내 자동차시장에서 폭풍질주를 시작했다. 최근 자동차시장의 트렌드인 SUV에 초점을 맞춘 전략이 적중한 모습이다. 11일 FCA코리아에 따르면 전국 17개 전시장 중 11개를 지프 전용 전시장으로 전환했다. 연말까지 나머지 6개 전시장도 ‘지프화’시킨다는 계획이다.

FCA코리아가 지프에 힘을 쏟는 이유는 SUV가 최근 소비자들의 선호차종으로 각광받고 있기 때문이다. 국내 수입차시장에서 SUV 시장규모는 지속 상승세다. 2016년 6만6865대(점유율 29.7%), 2017년 7만368대(30.2%), 2018년 8만1166대(31.1%)로 집계됐다.

세단이 절대적인 수치상으로 여전히 압도적이지만 그 비중이 줄고 있다. 국내 수입차시장에서 세단의 판매비중은 2016년 68.7%, 2017년 67.5%, 2018년 66.4%로 지속 하락세다.

FCA코리아는 SUV의 성장세를 예의주시했고 지프에 올인하기로 했다. 이 회사의 지프 강화 전략은 2017년부터 시작됐다. 그해 FCA코리아가 들여온 신차는 ▲그랜드 체로키 리미티드 3.6(1월) ▲레니게이드 트레일호크(5월) ▲랭글러 언리미티드 리콘 에디션(6월) ▲랭글러 언리미티드 윈터 에디션(7월) ▲레니게이드 2.4 론지튜드 하이, 레니게이드 나이트 이글(8월) ▲랭글러 언리미티드 랭글러 JK 에디션(10월) 등이다.
지프 전용 강서전시장. /사진=FCA코리아
지난해 역시 마찬가지다. FCA코리아는 ▲그랜드 체로키 25주년 스페셜 에디션(1월) ▲체로키 론지튜드 2.4 AWD 및 하이 2.4 AWD(4월) ▲레니게이드 나이트 이글 2.0 AWD(5월) ▲랭글러 런치 에디션, 컴패스(7월) ▲랭글러(8월) 등의 신차를 국내에 도입했다.

올해는 지프 브랜드의 아이코닉 모델인 랭글러의 풀 라인업을 완성하며 다시 한번 고객층 확보에 나섰다. 이 모델은 북미 모터트렌드가 ‘2019 올해의 SUV’로 선정할 정도로 인정받고 있다.

FCA코리아의 지프 올인 전략은 통했다. 자동차 회사의 한해 농사를 평가하는 판매량이 2017년 7284대, 2018녀 7590대로 늘었다. 올해는 1~4월 기준으로는 3059대가 팔리며 전년 동기 대비 74.3% 증가했다.

파블로 로쏘 FCA코리아 사장은 “새롭고 다양한 제품 라인업 출시, 지속적인 마케팅 및 세일즈 프로모션으로 더 넓은 신규 고객층 확대를 위해 노력한 결과물”이라며 “1만대 클럽 진입의 목표가 한걸음 더 가까워졌다”고 말했다.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5.31하락 14.2818:03 05/24
  • 코스닥 : 690.03하락 6.8618:03 05/24
  • 원달러 : 1188.40하락 0.818:03 05/24
  • 두바이유 : 67.76하락 3.2318:03 05/24
  • 금 : 69.22하락 2.0118:03 05/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