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규, 골프논란 입 열다… “문제없을 줄 알았다… 제 불찰”

 
 
기사공유
사진=장성규 인스타그램

방송인 장성규가 개인 스케쥴을 이유로 골프대회에 참석했다가 중도 기권한 ‘비매너 논란’에 입을 열었다.

장성규는 1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SNS)에 이번 사태와 관련해 첨부 사진없이 장문의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자정이 가까워서야 촬영 일정을 마치게 돼 부득이하게 이제야 인사를 드리게 됐다”며 “구체적인 정황은 소속사에서 이미 입장을 표명해 반복하지 않겠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여기서는 저 때문에 크고 작은 불편을 겪은 분들에 대한 사죄의 말씀을 드리겠다”며 “저의 행동에 불쾌함을 느낀 KPGA 임직원 여러분에게 깊은 사죄의 마음을 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섭외 담당자를 통해 사전에 양해를 구했던 내용이었기에 별문제가 없을 거라고 판단했던 저의 불찰”이라며 “대회에 못 나간다는 저를 참여시켜주시기 위해 많은 배려를 해주셨는데 마무리를 아름답게 짓지 못했다”고 언급했다.

장성규는 또 “이번 대회 참여를 도와주기 위해 오전 일정을 오후로 미뤘는데 녹화 내내 저로 인해 불편했을 신규 프로그램의 모든 출연진 분들과 제작진 여러분에게 사죄한다”며 “저에게 실망하시고 서운했을 현장의 갤러리와 가까운 동생이자 존경하는 프로 이준석 선수에게 다시한번 사죄의 마음을 드린다”고 전했다.

그는 “이번 일을 통해 많은 것을 배우게 됐다”며 “다시는 비슷한 실수를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장성규는 지난 11일 인천 서구의 드림파크컨트리클럽에서 열린 제2회 KPGA 코리안 투어 휴온스 엘라비에 셀러브리티 프로암(총 상금 6억원)에서 프로골퍼 이준석과 조를 이뤄 3라운드에 나선 뒤 한 홀을 남겨놓고 스케쥴을 이유로 기권했다.

장성규의 기권은 같은 조의 다른 선수는 물론 상금이 걸린 경기에서 여러 선수에게 불이익이 될 수 있었다는 지적이 비매너 논란이 거셌다. KPGA 내부에서도 ‘불쾌하다’는 반응이 나와 논란이 가열됐다.

 

장우진 jwj17@mt.co.kr

머니S 금융증권부 장우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6.41상승 21.5715:05 10/22
  • 코스닥 : 652.02상승 2.8415:05 10/22
  • 원달러 : 1170.50하락 1.515:05 10/22
  • 두바이유 : 58.96하락 0.4615:05 10/22
  • 금 : 59.38하락 0.3215:05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