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창' 뜻 뭐길래… 여성혐오 뜻까지?

 
 
기사공유
달창 뜻. 사진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자료사진=임한별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문빠’ ‘달창’ 등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자를 비하하는 표현을 사용해 논란이 일고 있다.  나 원내대표는 11일 대구에서 열린 한국당 장외집회에서 “(문 대통령과 특별대담을 한) KBS 기자가 요새 ‘문빠’ ‘달창’들에게 공격받고 있다”고 말했다. 두 용어 모두 극우 성향 누리꾼들이 문 대통령 적극 지지층을 비하하며 사용하는 표현이다.

‘달창’은 ‘달빛기사단’이라 불리는 문 대통령 지지자들을 일부 극우 누리꾼들이 비하할 때 쓰는 표현이다. 관련해 ‘달빛기사단’은 문 대통령의 성인 ‘문’을 영어로 달을 뜻하는 ‘문·moon’으로 칭해 붙인 이름이다.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즉각 반발하고 나섰다. 민주당은 12일 나 원내대표의 ‘달창’ 발언 파문과 관련해 “나 원내대표는 자신의 발언이 논란을 빚자 비교적 신속하게 사과의 뜻을 밝혔는데, 사과를 하고도 논란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왜냐하면 나 원내대표의 사과의 방식과 내용이 국민들에겐 쉽게 납득이 되지 않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나 원내대표는 입장문을 내고 "정확한 의미와 표현의 구체적 유래를 전혀 모르고 특정 단어를 썼다"며 "인터넷상 표현을 무심코 사용해 논란을 일으킨 점을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해식 대변인은 나 원내대표의 사과에 대해서도 "진정으로 사과하려면 분별력 없음을 사과하거나 여성혐오적인 표현을 다시는 쓰지 않겠다고 사과하거나 둘 중 하나가 돼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나 원내대표는 발언이 있은 지 3시간30분 만에 서둘러 기자들 전용 SNS망에 문자로 사과의 뜻을 담은 문자를 보냈다"며 "이건 기사화를 막겠다는 강한 의지의 표현으로는 읽힐지언정 국민과 여성에게 사과한 것 같지는 않다. 나 원내대표는 정식으로 보다 정중하게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민주당을 탈당한 무소속 손혜원 의원은 이와 관련, 자신의 페이스북에 "(의미를) 모르고 쓴 게 더 한심한 일인 걸 아직도 모르시네"라며 "제1야당 원내대표라는 분이 이걸 핑계라고 댑니까. 요즘 내뱉는 말들이 의미도 모른 채 마구 떠드는 거였군요"라고 꼬집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7.13상승 22.2914:56 10/22
  • 코스닥 : 653.02상승 3.8414:56 10/22
  • 원달러 : 1170.50하락 1.514:56 10/22
  • 두바이유 : 58.96하락 0.4614:56 10/22
  • 금 : 59.38하락 0.3214:56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