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대 운전자, 통도사 입구서 인도로 돌진… 1명 사망·12명 부상

 
 
기사공유
부처님 오신 날인 12일 낮 12시40분쯤 경남 양산시 통도사로 진입하는 입구쪽에서 체어맨 한 대가 오른쪽의 보행로를 덮쳤다. 이 사고로 13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사진=뉴스1

경남 양상신 통도사에서 70대 운전자가 보행자를 향해 돌진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부처님 오신 날이었던 지난 12일 낮 12시40분쯤 경남 양산시 통도사로 진입하는 입구쪽에서 체어맨 승용차 한 대가 오른쪽의 보행로를 덮쳤다. 이 사고로 40대 여성 1명이 병원으로 급히 옮겨졌지만 끝내 숨을 거뒀다. 또 12명이 중경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중이다.

체어맨 운전자 A씨(75)는 경찰 조사에서 "정차해 있다가 액셀을 잘못 밟은것 같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경찰은 교통사고처리특례법 위반 혐의로 A씨를 입건해 자세한 사고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소방 관계자는 "통도사 입구 쪽에서 승용차 대 보행자 사고가 발생했다. 13명을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자차를 이용해 병원으로 옮겨진 부상자도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강소현 kang420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6.37상승 21.5314:54 10/22
  • 코스닥 : 653.06상승 3.8814:54 10/22
  • 원달러 : 1170.70하락 1.314:54 10/22
  • 두바이유 : 58.96하락 0.4614:54 10/22
  • 금 : 59.38하락 0.3214:54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