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타임스 “류현진, NL 사이영상 선두로 나섰다”

 
 
기사공유
13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미국 메이저리그(MLB) 워싱턴과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8이닝 무실점 역투를 펼친 LA 다저스의 투수 류현진. /사진=로이터

LA 다저스의 류현진이 연일 환상적인 피칭을 선보이고 있다. 지난 2일(이하 한국시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 1회 1실점 한 이후 24이닝 연속 무실점 행진을 이어간 류현진은 이번 시즌 리그 최정상급 투수로 굳건히 자리매김 했다.

류현진은 13일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미국 메이저리그(MLB) 워싱턴과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8이닝 1피안타 9탈삼진 1볼넷 무실점으로 대활약했다.

8회 1사 상황에서 헤라르도 파라에게 큼지막한 2루타를 맞으며 노히트노런 행진이 아쉽게 무산된 류현진은 역대 최다인 116개를 던지는 등 혼신의 힘을 다하면서 8이닝까지 무실점으로 경기를 마쳤다.

8회 말 코리 시거의 만루 홈런이 터지는 등 넉넉한 득점 지원을 받은 류현진은 시즌 5승째를 거두며 최고의 시즌을 보내고 있다.

지난 8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전에서 9이닝 4피안타 6탈삼진 무실점을 기록하며 메이저리그 통산 두 번째 완봉승을 거둔 류현진의 이번 시즌 성적은 실로 대단하다. 총 52.1이닝을 소화한 류현진은 평균 자책점 리그 전체 3위(1.72), 이닝당 출루허용률(WHIP) 리그 전체 1위 (0.73) 등을 기록하는 등 리그 최정상급 기록을 남기고 있다.

현지 매체도 류현진의 활약상에 극찬을 남겼다. LA 타임스는 이날 경기 후 “이제 류현진은 더 이상 가장 주목받지 못하는 에이스 정도가 아니다. 이날 116구 중 79개를 스트라이크로 남기며 평균자책점 1.72를 기록한 류현진은 스스로를 내셔널리그 사이영상에 가장 앞서게 만들었다”며 류현진을 리그 최정상급 투수로 강조했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5.42상승 20.5814:46 10/22
  • 코스닥 : 655.29상승 6.1114:46 10/22
  • 원달러 : 1170.70하락 1.314:46 10/22
  • 두바이유 : 58.96하락 0.4614:46 10/22
  • 금 : 59.38하락 0.3214:46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