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아중, 김제동 '절친'이었어?… "휴가 갈 때 같이 가"

 
 
기사공유
김아중 김제동. /사진=SBS '힐링캠프' 방송캡처

배우 김아중이 김제동과의 친분을 과시했다. 오늘(13일) 방송된 MBC FM4U '굿모닝FM 김제동입니다'에서는 김아중이 깜짝 전화연결로 시청자들과 인사했다.

이날 김아중은 자신을 '김지우'라고 소개하며, 사는 곳은 "논현동"이라고 밝혔다. 이에 김제동은 "본명 맞나요? 김아중씨 아니시죠?"라고 물었고, 김아중은 "맞다. 저는 김제동의 절친 김아중이다"라고 밝혔다.

김아중은 김제동에게 "앞으로 휴가 갈 때 미리 말 하고 가라. 같이 가게"라고 말했다. 이에 김제동은 "싫다. 말하면 너네들이 다 따라올 것 아니냐"라고 답했고, 김아중은 "매번 혼자 영화보고, 커피 마시고, 하지 않냐. 어제도 혼자 교보문고에서 책 읽은거 알고 있다"라고 지적하며 '절친' 다운 모습을 보였다.

이어 김제동은 김아중에게 깜짝 전화연결에 고마움을 전하며 "나중에 서래마을에 놀러오라. 밥 한 끼 사주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김아중은 "이게 무슨 소리"라며 "아직 서래마을에 살고 있는 것으로 되어 있냐"라고 폭로해 웃음을 더했다.

김아중은 마지막으로 "아침에 김제동 목소리 들을 수 있어서 좋다"라며 청취자들에게 인사를 전했다.

한편 김아중은 영화 '나쁜 녀석들: 더무비' 촬영을 마치고 차기작을 검토중이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5.31하락 14.2818:03 05/24
  • 코스닥 : 690.03하락 6.8618:03 05/24
  • 원달러 : 1188.40하락 0.818:03 05/24
  • 두바이유 : 67.76하락 3.2318:03 05/24
  • 금 : 69.22하락 2.0118:03 05/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