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성훈팬, 사과성명서 발표 "만행 저질러, 참담하다"

 
 
기사공유
강성훈팬 사과성명서. 사진은 강성훈과 강성훈 갤러리. /사진=강성훈 SNS, 디씨인사이드 강성훈 갤러리

젝스키스 전 멤버 강성훈이 후배 아이돌 외모비하논란에 휩싸이자 팬들이 사과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오늘(13일) 디씨인사이드 강성훈 갤러리에 따르면 강성훈의 팬들은 "젝스키스 전 멤버 강성훈의 팬들이 함께하는 강성훈 갤러리는 최근 공개된 강성훈의 영상을 접하고 참담한 심정을 금할 길이 없어 '공식 사과 촉구 성명문'을 발표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해당 영상에서 강성훈은 아이돌들의 외모에 대해 조롱과 비하가 섞인 발언을 하면서 그들의 인격과 명예를 훼손했다"며 "가요계의 대 선배로서 해서는 안되는 만행을 저지른 강성훈에 대해 팬들은 말을 잇지 못하고 있는 상태"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강성훈 팬들은 "그동안 많은 사건이 있었음에도 여전히 그를 응원하고 지지하는 만큼 조속한 사과를 강력히 촉구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앞서 지난 12일 동영상사이트 유튜브에는 강성훈의 팬이었음을 자칭하는 한 네티즌이 강성훈과의 대화를 녹화한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 강성훈은 "요즘 아이돌 못생긴 거 같다. 샵에서 보면 진짜 피부도 더럽고 못생겼다"며 "누구라고 특정 지을 수는 없다. 동방신기 이후로 잘생긴 아이돌이 하나도 없다"고 말했다. 

이에 한 팬이 "저번에 봤던 비투비는 어떠냐"고 묻자 강성훈은 강성훈은 "내가 걔네(가 맞다)라고 어떻게 말을 하겠냐"고 답했다.

이어 "난 제작하면 얼굴 보고 뽑을 거다. 연예인이 좀 괜찮게 생겨야 되는 거 아니냐"라며 "피부도 좋고, 아우라도 나야 하는 거 아니냐"라고 비투비를 염두에 둔 듯한 말을 했다.

해당 영상을 게재한 네티즌은 "10분 영상 중 10분의 1 잘라옴"이라고 덧붙여 추가 영상이 더 있음을 언급했다. 영상을 접한 이들은 "남의 외모를 지적하는 태도가 무례하기 그지없다"고 지적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7.43상승 22.5914:19 10/22
  • 코스닥 : 660.01상승 10.8314:19 10/22
  • 원달러 : 1170.50하락 1.514:19 10/22
  • 두바이유 : 58.96하락 0.4614:19 10/22
  • 금 : 59.38하락 0.3214:19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