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성 경고, 일부 가수들에 '신고' 공언

 
 
기사공유
김의성 경고. 사진은 배우 김의성(왼쪽)과 그가 공개한 주차장 모습. /사진=장동규 기자, 김의성 페이스북

배우 김의성이 장애인전용주차구역을 지키지 않는 일부 가수들을 향해 경고를 날렸다. 

김의성은 지난 1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MBC 지하주차장의 토요일 풍경은 불편하다”며 주차장에 차량 여러 대가 주차된 사진을 공개했다. 

김의성은 “(토요일은) ‘쇼! 음악중심’ 녹화가 있는 날이라 가수 분들의 차량이 많이 주차돼 있는데 사진에 보이는 곳은 장애인 주차 구역”이라며 “토요일은 일반 차량 출입이 통제되는 날이지만 그래도 장애인 주차구역은 항상 예외 없이 지켜져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다음 주부터는 차량번호 공개하고 신고조치 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장애인·노인·임산부 등의 편의증진 보장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장애인전용주차구역 주차표지를 붙이지 아니한 자동차가 장애인전용주차구역에 주차할 경우 2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7.52상승 22.6814:49 10/22
  • 코스닥 : 655.19상승 6.0114:49 10/22
  • 원달러 : 1170.70하락 1.314:49 10/22
  • 두바이유 : 58.96하락 0.4614:49 10/22
  • 금 : 59.38하락 0.3214:49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