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잦은 전산장애, '감독기관 철퇴' 내려질까

 
 
기사공유
미래에셋대우 센터원. /사진=미래에셋대우

지난해 전산장애로 곤욕을 치른 미래에셋대우가 도마 위에 올랐다. 지난 7일 미래에셋대우 모바일트레이딩(MTS)이 개장 직후부터 약 50분 동안 매매지연이 발생하면서 전산관리에 소홀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다.

지난해 주요 10대 증권사 중 미래에셋대우 전산운용비 규모는 삼성증권과 키움증권에 이어 세 번째로, 판매관리비 대비 전산운용비 비중이 12.1%에 달했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해 미래에셋대우의 전산운용비(연결재무제표 기준)는 553억원으로 전년(421억원)보다 31% 늘었다.

미래에셋대우가 매년 전산운용비에 막대한 돈을 들이고 있지만 전산장애는 좀처럼 나아지지 않고 있다. 지난해 10월 차세대 전산시스템 도입 후에도 과부하로 홈트레이딩시스템(HTS)과 MTS에서 접속 장애가 발생했다. 당시 개장 후 1시간가량 접속이 지연되면서 투자자들의 불만이 속출했다.

금융투자업계 한 관계자는 "증권사 HTS나 MTS에서 오류가 발생할 경우 투자자 본인이 피해를 입증하는 것이 복잡하다"면서 "지난해부터 연이어 전산사고가 난 것을 두고 금융감독원의 징계가 나올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처럼 미래에셋대우의 연이은 전산사고를 두고 감독기관에서 징계나 후속조치 방안이 나올 가능성이 제기된다. 금융감독원은 금융회사의 전자금융상 장애가 장시간 지속될 시 전자금융거래법 제39조를 근거로 징계를 결정할 수 있다.

금융위원회는 ▲위반행위에 대한 시정명령 ▲금융회사 또는 전자금융업자에 대한 주의 또는 경고 ▲임원과 직원에 대한 주의·경고 또는 문책의 요구 ▲임원의 해임권고 또는 직무정지 등의 조치를 취할 수 있다.

이와 관련해 미래에셋대우는 전산장애 사고 수습에 한창이다. 자사 홈페이지나 지점을 통해 전산장애로 발생한 민원을 접수받고 있다. 또 전산오류 사후대책을 담당하는 부서를 통해 내부적으로 확인절차를 거친 뒤 보상절차에 나설 계획이다.

미래에셋대우 한 관계자는 "금감원 등 감독기관 조사와 관련해 들은 것은 없다. 이번 전산장애는 접속 불능 오류가 아닌 일부 투자자들의 매매가 지연됐다"며 "피해 접수가 끝난 뒤 내부방침을 통해 최종적으로 피해보상 범위를 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류은혁 ehryu@mt.co.kr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7.43상승 22.5914:19 10/22
  • 코스닥 : 660.01상승 10.8314:19 10/22
  • 원달러 : 1170.50하락 1.514:19 10/22
  • 두바이유 : 58.96하락 0.4614:19 10/22
  • 금 : 59.38하락 0.3214:19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