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분기 자영업자 대출 연체율 4년만에 최대…대출액 400조 넘어

 
 
기사공유
손병두 금융위원회 사무처장은 15일 정부서울청사 금융위원회에서 가계·개인 사업자 대출 건전성 점검회의를 열어 최근 가계대출 및 개인사업자대출 건전성 동향을 점검했다./사진=금융위원회

올해 3월말 기준 금융권 개인사업자대출 연체율이 0.75%로 지난해 3월말보다 17bp(1bp=0.01%p)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출 규모도 처음으로 400조원을 넘어섰다.

금융위원회는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가계·개인사업자대출 건전성 점검회의'를 열고 올해 1분기 말 기준 개인사업자 대출 연체율이 0.75%로 전년 말(0.63%) 대비 0.12%포인트(p) 상승했다고 밝혔다. 1분기 기준으로 지난 2015년 3월말(1.09%) 이후 4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이다.

금융위는 가계·개인사업자 대출 건전성 관리를 위해 대출-업권 간 연계성 분석을 실시하기로 했다. 특히 가계대출과 개인사업자대출의 세부 유형별 취약요인, 상호연계성, 위험전이 연계고리 등을 분석할 계획이다.

경기가 어려운 지방 소재 금융회사 중심으로 연체율이 늘었다. 특히 지방소재 저축은행은 163bp 오르며 어려운 지방 경기를 그대로 반영했다. 업종별로는 경기에 민감한 음식·숙박 업종의 연체율이 가장 많이 올랐다. 음식·숙박 업종 연체율은 지난해 말(0.82%) 대비 21bp 오른 1.03%를 기록했다.

3월말 기준 개인사업대출 규모도 405조8000억원으로 지난해 3월말보다 11%(110조2000억원) 증가했다. 특히 제2금융권 대출 비중이 같은 기간 2.2%p 늘어난 21.4%로 나타났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손병두 금융위 사무처장은 "금융회사들이 지난 수년간 개인사업자대출을 급격히 늘리는 과정에서 상환능력 심사가 느슨하게 이루어졌고 시차를 두고 부실이 현재화하기 시작했을 소지가 있다"고 지적했다.

손 처장은 "대출 유형별로는 여전사의 오토론·카드대출 등의 연체율 증가폭이 크다고 파악된다"며 "주요 건전성 하락 요인에 대해 세밀히 진단하고 관리방안을 강구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했다.

금융위는 오는 6월 제2금융권에서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을 본격 시행하고 취약·연체차주 지원과 채무조정 활성화에 나서기로 했다. 오는 8월부터는 연체우려 채무자에게 채무상환을 6개월 유예하는 '연체위기자 신속지원제도'가 도입된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금융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8:03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8:03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8:03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8:03 10/17
  • 금 : 58.80하락 0.6218:03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