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올해 첫 폭염주의보… 내일도 33도?

 
 
기사공유
광주 올해 첫 폭염주의보. /사진=뉴스1DB

오늘(15일) 오후 3시를 기해 광주광역시에 올해 첫 폭염주의보가 내려졌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는 폭염특보를 시행한 2008년 6월1일 이후 가장 빠른 폭염특보 발표다. 

이전까지 폭염특보가 가장 빨리 발효된 기록은 5월19일이다. 2016년 5월19일엔 경기 동북부지역에, 이듬해인 2017년 5월19일엔 대구광역시 및 경상도 일부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표됐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광주 서구 풍암동의 기온이 33.1도까지 치솟았다. 낮 최고기온은 담양 31.1도, 광양 30.6도, 광주 30.3도, 곡성(옥과) 30.3도, 구례 30.2도 등을 기록했다

기상청은 "따뜻한 공기가 유입되고 낮 동안 햇빛에 의해 기온이 상승한 결과"라며 "내일(16일)도 광주 지역의 낮기온이 33도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돼 폭염특보를 발표한다"고 밝혔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7.94하락 4.8918:03 10/17
  • 코스닥 : 649.29하락 2.6718:03 10/17
  • 원달러 : 1187.00하락 0.818:03 10/17
  • 두바이유 : 59.42상승 0.6818:03 10/17
  • 금 : 58.80하락 0.6218:03 10/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