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분양에도 민간아파트 분양가 상승… 서울 3.3㎡당 2569만원

 
 
기사공유
서울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전국 민간아파트 분양가가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분양시장 침체로 미분양 물량이 6만가구를 넘었지만 서울 강남과 성북, 경기 구리, 세종 등에서 고분양가가 유지된 영향이다.

15일 주택도시보증공사(HUG)가 분석한 4월말 기준 ‘민간아파트 분양가격 동향’에 따르면 전국 민간아파트의 최근 1년간 평균 분양가격은 3.3㎡당 1139만1600원으로 전월 대비 0.55%, 전년 대비 7.21% 올랐다.

특히 HUG는 서울 강남, 서울 성북, 경기 구리, 세종 등이 높은 가격으로 분양돼 상승세를 이끈 것으로 본다.

권역별로는 수도권이 3.3㎡당 1746만3600원으로 전월대비 0.34%, 전년 대비 12.15% 상승했고 이 중 서울은 3.3㎡당 2568만7200원으로 전월 대비 0.15%, 전년 대비 13.79% 뛰었다.

5대광역시와 세종시는 3.3㎡당 1207만4700원으로 전월 대비 1.53% 상승했고 전년 대비로는 12.30% 오르며 61개월 연속 상승세를 기록했다.

기타 지방의 경우 3.3㎡당 868만5600원을 기록하며 전월 대비 0.12% 떨어졌고 전년 대비로는 0.13% 올랐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4.84상승 4.1515:30 10/21
  • 코스닥 : 649.18상승 2.4915:30 10/21
  • 원달러 : 1172.00하락 9.515:30 10/21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5:30 10/21
  • 금 : 59.70상승 0.4715:30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