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주운전·버스기사폭행' 전 야구선수 박정태 집행유예

 
 
기사공유
전직 프로야구선수 박정태./사진=뉴스1

음주운전을 하고 버스운전기사를 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프로야구 롯데자이언츠 선수 출신 박정태(50)가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부산지법 형사17단독 김용중 부장판사는 15일 박씨의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운전자 폭행) 혐의에 대한 1심 선고공판에서 박씨에게 징역 1년6개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했다. 이와 함께 보호관찰 2년과 사회봉사 160시간을 명령했다.

재판부는 “증거를 종합해보면 피의자의 혐의가 모두 유죄로 인정된다”며 “음주운전으로 2회 처벌받은 전력이 있음에도 음주운전을 했고, 이후 운행 중인 버스의 핸들을 돌리고 운전자를 폭행한 행위는 당시 버스에 타고 있던 승객 7명을 큰 위험에 빠뜨릴 수 있는 중대한 범죄”라고 판단했다.

다만 “일방적으로 버스 문을 닫고 출발하거나 자극적인 말을 내뱉은 버스 운전자의 행동도 범행의 주요 원인”이라며 “피의자에게만 책임을 묻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17일 결심공판에서 지역 1년6개월 선고를 요청했다.

박씨는 지난 1월18일 오전 0시30분께 부산 금정구에서 면허취소 수치인 혈중알코올농도 0.131% 상태로 승용차를 약 300m 운전해 주차한 혐의를 받는다. 또 그는 대리기사를 기다리던 중 차를 옮겨달라는 시내버스 운전기사와 시비가 붙자 해당 시내버스에 올라타 운전대를 수차례 꺾는 등 버스운전을 방해하고 운전자를 폭행한 혐의도 있다.

박씨는 당시 현행범으로 경찰에 체포됐으며 재판 과정에서 이 같은 사실을 모두 인정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55.80하락 11.8918:03 05/17
  • 코스닥 : 714.13하락 3.4618:03 05/17
  • 원달러 : 1195.70상승 4.218:03 05/17
  • 두바이유 : 72.21하락 0.4118:03 05/17
  • 금 : 72.46상승 0.4218:03 05/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