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S포토] EXID 정화·하니 "계약 불발 여러 이유 있어"

 
 
기사공유
EXID정화와 하니(왼쪽부터)가 15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열린 새 앨범 'WE(위)' 발매 쇼케이스 무대에 올라 소속사와 계약 종료에 대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

'WE(위)' 타이틀곡 'ME&YOU(미&유)'는 서정적 멜로디로 시작해 카리스마 넘치는 반전이 돋보이는 곡으로 헤어지는 연인에게 더 이상 우리가 아닌 남임을 선언하는 가사를 EXID 특유의 강한 어투로 표현됐다.

한편 이번 활동을 끝으로 EXID의 하니와 정화는 EXID를 떠나 독자 행보에 나서며, 나머지 멤버들은 당분간 음악 및 방송 등 개인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장동규 jk3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사진부 장동규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9.63상승 24.7915:18 10/22
  • 코스닥 : 654.69상승 5.5115:18 10/22
  • 원달러 : 1170.90하락 1.115:18 10/22
  • 두바이유 : 58.96하락 0.4615:18 10/22
  • 금 : 59.38하락 0.3215:18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