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XID 하니 "재계약 안한 것, 여러 이유 있다“

 
 
기사공유
걸그룹 EXID의 멤버 하니. /사진=장동규 기자

걸그룹 EXID의 멤버 하니와 정화가 소속사와 재계약을 하지 않은 이유에 대해 조심스러운 입장을 드러냈다.

EXID는 15일 오후 4시 서울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새 미니앨범 'WE' 발매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이날 EXID 멤버 하니는 "(재계약과 관련해) 다른 선택을 한 것에 대해서는 여러 이유가 있지만"이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멤버 LE는 "많은 이야기를 했다. 서로를 더 이해하기 사랑했기에 할 수 있었던 결정이었고 어쨌든 국내에서도 완전체 활동을 이어갈 수 있도록 이야기를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정화도 "이에 대해 향후 많은 이야기를 전할 계획"이라고 조심스럽게 말을 덧붙였다.

EXID는 이날 오후 6시 주요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새 앨범 'WE' 전곡 음원을 발표할 2017년 11월 발매한 앨범 'FULL MOON'에서 보여준 멤버 각자의 솔로곡의 연장선으로 기획됐지만 우리라는 주제를 통해 전달하고자 하는 메시지를 위해 단체곡으로 새롭게 기획했다.

특히 이번 앨범은 EXID가 팀 전환기를 앞두고 발표하는 마지막 미니앨범이라는 점에서 시선을 모았다. 앞서 소속사 바나나컬쳐엔터테인먼트는 오는 5월 말 EXID와의 전속계약 만료를 앞두고 공식입장을 통해 하니, 정화와는 재계약을 하지 않고, 솔지, LE, 혜린과 재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김현준 hjsoon@mt.co.kr

안녕하세요. 이슈팀 김현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55.80하락 11.8918:03 05/17
  • 코스닥 : 714.13하락 3.4618:03 05/17
  • 원달러 : 1195.70상승 4.218:03 05/17
  • 두바이유 : 72.21하락 0.4118:03 05/17
  • 금 : 72.46상승 0.4218:03 05/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