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훈 검찰 송치… '집단 성폭행' 혐의 질문엔 "죄송하다"

 
 
기사공유
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특수준강간) 등 혐의를 받는 FT아일랜드 출신 최종훈(29)이 지난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영장실질심사(구속 전 피의자 심문)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장동규 기자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29)이 집단 성폭행 혐의로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지방경찰청 여성청소년과는 16일 오전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특수준강간) 혐의를 받는 최종훈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이날 서울 남대문경찰서 유치장을 나선 최종훈은 '피해자들에게 사과할 마음 없나', '혐의를 부인하나', '범행을 사전에 계획했나' 등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조사 잘 받겠다. 죄송하다"고 말했다.

앞서 경찰은 지난 7일 최종훈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서울중앙지법은 지난 9일 "범죄혐의가 소명되고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

최종훈은 연예기획사 직원 허모씨, 유명 걸그룹 멤버 친오빠 B씨 등과 함께 지난 2016년 1월 강원 홍천군 리조트에서, 같은해 3월 대구 한 호텔에서 여성을 집단 성폭행하고 불법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최종훈은 '정준영 단톡방' 멤버로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 촬영 및 유포한 혐의도 받고 있다. 지난 2016년 2월에는 자신의 음주운전 적발과 관련, 이를 무마하려 시도한 혐의로 입건된 바 있다. 더불어 언론보도 무마 정황도 포착되기도 했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산업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0.69하락 17.2518:03 10/18
  • 코스닥 : 646.69하락 2.618:03 10/18
  • 원달러 : 1181.50하락 5.518:03 10/18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8:03 10/18
  • 금 : 59.70상승 0.4718:03 10/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