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안84, 인종차별 논란… '트집잡기'?

 
 
기사공유
기안84(왼쪽)와 논란이 된 웹툰 장면. /사진=MBC 제공, 웹툰 복학왕 캡처

장애인 비하 논란에 휩싸였던 기안84가 이번엔 인종차별 및 생산직 비하 논란에 휩싸였다. 문제가 된 건 지난 14일 연재한 '복학왕 249화 세미나2' 편의 한 장면이다. 기안84는 이 장면에서 식품회사 생산직으로 취직한 외국인 근로자와 한국인 근로자의 대비되는 반응을 그렸는데 바로 이 부분이 논란이 됐다.

해당 장면엔 세미나 참석차 허름한 숙소에 도착한 뒤 "좋은 방 좀 잡아주지"라며 불만을 토로하는 한국인 생산직 근로자들과 달리 동남아 국적 외국인 노동자들이 "리조트 너무 좋다. 근사하다 캅"이라며 좋아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어 세미나에 온 회사 대표가 잠옷 바람으로 무대에 나와 "내 비전도 없는데 남의 비전을 어떻게 챙기냐"고 말하거나 축하공연 순서로 회사가 음악프로그램 시청 기간을 준비하는 모습도 나왔다.

이에 독자들은 극과극 반응을 보였다. 일부 독자들은 "노골적인 인종차별", "반대로 유럽인이 동양인을 이렇게 그렸다고 생각해봐라", "아무리 만화라도 신중했어야"라고 지적하며 기안84에 대한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반면 일각에선 "별걸 가지고 다 꼬투리다", "코에 걸면 코걸이, 귀에 걸면 귀걸이 식으로 기안84만 트집 잡는 것 같다", "만화는 만화로 봐야 한다. 이건 교과서가 아니지 않나"라며 논란은 과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기안84는 지난 7일 네이버웹툰에 연재 중인 '복학왕' 248화를 공개했다가 청각 장애를 갖고 있는 주인공 주시은의 생각마저 어눌한 발음으로 표현해 청각 장애인 비하 논란을 야기시켰다. 

이에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는 지난 10일 해당 웹툰에 등장하는 청각장애인 비하 표현에 대한 입장문을 발표, 시정과 공식 사과를 요구했고 기안84는 문제가 된 장면을 수정한 뒤 "성별, 장애, 특정 직업군 등 캐릭터 묘사에 있어 많은 지적을 받았다. 작품을 재미있게 만들려고 캐릭터를 잘못된 방향으로 과장하고 묘사했던 것 같다. 앞으로는 더 신중하겠다. 정말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8.86상승 24.0218:01 10/22
  • 코스닥 : 655.91상승 6.7318:01 10/22
  • 원달러 : 1169.70하락 2.318:01 10/22
  • 두바이유 : 58.96하락 0.4618:01 10/22
  • 금 : 59.38하락 0.3218:01 10/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