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1분기도 영업익 줄어… 할인점·노브랜드 등 모두 적자

 
 
기사공유

사진=뉴스1DB
이마트가 올해 1분기에도 아쉬운 성적표를 받았다.

이마트는 올해 1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743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1.6% 줄었다고 15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4조5854억원으로 11.7% 늘었지만 당기순이익은 697억원으로 44% 감소했다.

실적부진의 이유는 할인점 때문이다. 올해 1분기 트레이더스의 영업이익은 135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7% 늘었지만 할인점은 1143억원으로 29.5% 줄었다.


특히 이마트 할인점은 올초부터 공격적인 판촉행사를 진행했음에도 이러한 성적표를 받았다.

또 가전양품 전문 브랜드 '일렉트로마트'와 PB브랜드 전문매장 '노브랜드', 드러그스토어 '부츠' 등에서도 227억원의 영업손실이 발생했다.

여기에 신세계푸드는 단체매출 급식 부진으로 영업이익이 67.7% 줄었고 조선호텔과 SSG.COM·이마트24가 적자를 지속했다. 에브리데이와 프라퍼티는 실적이 다소 개선됐다.


업계에서는 이마트가 2분기에도 실적을 회복하기 쉽지 않다는 전망을 내놓는다. 업계 관계자는 "온라업 점유율 확대를 위해 프로모션 진행이 계속 유지될 가능성이 높다"며 "또 지난해 오픈한 전문점 부담이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김정훈 kjhnpce1@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정훈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45.31하락 14.2818:03 05/24
  • 코스닥 : 690.03하락 6.8618:03 05/24
  • 원달러 : 1188.40하락 0.818:03 05/24
  • 두바이유 : 67.76하락 3.2318:03 05/24
  • 금 : 69.22하락 2.0118:03 05/2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